미디어펜

트럼프, OPEC에 유가인하 공식 압박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7-05 09:02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가 상승과 관련해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책임으로 돌리며 가격 인하를 위한 강도 높은 조치를 요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OPEC 독점가들은 기름값이 올라가고 있는데 자신들은 도움이 되는 일을 거의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미국이 매우 적은 달러를 받는 대가로 다수의 (OPEC) 회원국을 방어하는 동안 오히려 그들은 유가가 더 올라가도록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가는 게 있으면 오는 게 있어야 한다"며 "지금 가격을 낮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국왕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사우디의 석유 생산을 대략 200만 배럴까지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며 "살만 국왕은 동의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이와 관련 성명을 통해 "사우디가 필요 시 생산량을 늘릴 수 있으며, 하루 200만 배럴의 추가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서 한 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로이터통신은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유가 인하에 집중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