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석포제련소 폐쇄시 주민 생계·대한민국 제조업 타격"
봉화 석포면 주민, 청와대 방문해 진정서 제출
나광호 기자
2018-07-05 17:34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석포제련소는 2200명 석포 주민들의 생계터전일 뿐 아니라 국내 조선·자동차 철강 등 주요 산업 전반에 반드시 들어가야 하는 필수적인 기초 소재를 생산하는 곳이다."


5일 봉화군 석포면 현안대책위원회에 따르면 김성배 공동위원장은 "이곳의 생산이 중단되면 주민들의 생계는 물론 대한민국 제조업 자체가 불안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석포면 대책위는 석포면 발전협의회·청년회·석포노인회 등 석포면 모든 단체들이 연합으로 구성한 협의체로, 최병철 공동위원장은 "영풍 석포제련소 가동을 중단하면 이곳에서 생산된 아연괴를 사용하는 기업들의 생산이 큰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광길 위원장은 "'일자리 정부'를 표방하는 문재인 정부가 1200명의 일자리를 통째로 날려 버리려는 환경단체의 시도를 그대로 들어줄 리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제련소 폐쇄로 이득을 보려는 환경단체가 무리하게 일을 벌이고 여론전으로 석포면과 경북도민의 가슴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용만 공동위원장은 석포제련소를 둘러싼 환경 논란에 대해 "낙동강 오염원의 진짜 원인이 무엇인지 규명하려는 노력 없이 안동댐에서 100km 밖에 떨어진 제련소에 그 책임을 막무가내로 떠넘기는 것은 매우 불합리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한편 석포제련소 조업정지 관련 행정심판은 당초 위원회에 계류된 사안이 많아 올해를 넘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으나, 사회적 갈등이 심각한 사안이라는 이유로 오는 10일로 일정이 당겨졌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