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금감원, 삼성 등 금융그룹 대상 '위험관리 실태점검'
이원우 기자
2018-07-06 10:11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금융감독원이 삼성과 미래에셋 등 금융그룹을 대상으로 하반기 위험관리 실태점검에 돌입한다.


금융감독원은 6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에서 7개 금융그룹 위험관리 담당 임원(CRO)을 불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금감원은 금융그룹 위험관리실태 평가 기준 초안을 설명하고 현장점검 협조를 청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금융그룹 위험관리 실태평가방법과 평가 시 고려사항을 밝혔다. 당국이 이달 초 발표한 위험관리실태 평가 기준 초안은 금융그룹의 ▲ 위험관리 체계 ▲ 자본 적정성 ▲ 내부거래·위험집중 ▲ 지배구조·이해 상충 등 4개 부문에서 18개 항목을 평가해 5등급·15단계로 종합등급을 매기는 방안을 포함한다.


당국은 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올해 말까지 위험관리실태 평가 기준과 매뉴얼을 확정 짓는다. 


한편 금감원은 금융그룹 위험관리실태 현장점검 계획도 제시했다. 8월 롯데를 시작으로 9월 현대차·DB, 10월 삼성·한화·교보, 11월 미래에셋을 점검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