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무역전쟁, 중국 반격은 정당방위"…中 현지언론 '미국 때리기'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7-07 09:40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과 중국이 상대국의 360억 달러 제품에 25%의 관세를 물리는 등 미-중간 이른바 ‘무역전쟁’이 세계 경제를 긴장시키고 있는 가운데 중국 현지 언론들이 ‘미국 때리기’에 나섰다.


연합뉴스는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등의 보도를 인용하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뉴스에 따르면 인민일보는 7일 국내판과 해외판의 관련 논평을 통해 “미국이 세계 경제사상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을 촉발했다”면서 “중국은 미국의 공격에 맞서 ‘자위권’을 위한 전쟁에 나섰다”고 썼다. 무역전쟁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인민일보는 “미국의 무역 패권주의는 전 세계에 피해를 줬다”고 비판한 뒤 “중국의 반격은 ‘정당방위’에 해당한다”고 구분했다.


또한 인민일보는 “미국은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위반하고, 중국의 정당한 이익과 전 세계 자유무역과 다자주의 체제에 심각한 위협을 가했다”면서 “미국의 무역 패권주의가 성공할 것이란 생각은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 또한 이날 사평(社評)을 통해 “미국의 무역 패권주의는 반드시 패배할 것”이라며 “역대 최대 규모의 무역전쟁은 세계 경제에 전면적으로 파괴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고, 미국은 세계 무역 역사상 죄인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환구시보는 “무역전쟁에는 승자가 없지만, 미국은 이런 이치를 들으려 하지 않는다”면서 “미국은 전장에서 고통을 맛봐야만 이성을 되찾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