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일본 폭우 사망자 계속 늘어…27명 사망‧47명 행방불명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7-07 17:17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일본 중부와 서남부 지역에서 이틀 전부터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진 가운데 사망자가 계속 늘고 있다.


연합뉴스는 일본 NHK와 교도통신 등의 보도를 인용하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뉴스에 따르면 지난 6일 밤 11시경 히로시마(廣島)현 미하라(三原)시의 주택가에 토사가 덮치면서 3명이 숨지는 등 이 현에서만 13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에히메(愛媛)현에서도 6명, 오카야마(岡山)·효고(兵庫)·시가(滋賀)현과 교토(京都)부에서 각 1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사망자가 점점 느는 추세다.  이날 오후 현재 사망자는 총 27명으로 잠정 집계된 상태다.


산사태 등으로 의식불명 상태 등 중태에 빠진 사람도 8명이나 되며, 이들 외에도 47명의 행방이 불명이다. 


이번 피해는 지역에 따라 48시간 동안 최고 650㎜에 이르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데 따른 것이다.


경찰청이 재해경비본부를 설치하고 지원에 나선 가운데, 기상청은 7일에도 교토, 효고, 돗토리(鳥取), 오카야마에 대해 호우 특별경보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폭우는 일본 남쪽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몰려오면서 대기 상태가 불안정한 상태가 이어지며 발생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