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일본 서남부 폭우 피해 지속…사망자 최소 62명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7-08 17:53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일본 서남부 폭우 피해가 계속 늘고 있다.


연합뉴스는 교도통신 등의 보도를 인용하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뉴스에 따르면 일본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6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상 피해자도 최소 6명이 이른다. 


도로 단절이나 침수로 연락이 두절되면서 아직 안부가 확인되지 않은 사람도 45명이며, 집계 주최에 따라 안부 미확인자가 80명에 달한다는 보도도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피해는 더 커질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집중호우는 일본 남쪽 태평양에 있는 뜨겁고 습한 공기가 일본 남서부 지역에 걸쳐있는 장마전선으로 몰려온 데 따른 영향을 받았다. 기후(岐阜)현 구조(郡上)시는 지난 5일부터 총 1050.5㎜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에히메(愛媛)현에서도 최고 744.5㎜, 히로시마(廣島)시에서도 최고 441.5㎜의 폭우가 쏟아졌다.


실제 일본 기상청은 서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폭우가 내리면서 이틀 전부터 9개 부현(府縣·광역지방자치단체)에 대해 폭우특별경보를 발효했다. 약 500만 명에 대해서는 대피 지시나 권고를 내렸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