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신과함께-인과 연' 하정우부터 마동석까지…더욱 풍성해진 캐릭터 영상 공개
이동건 기자
2018-07-09 09:5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신과함께-인과 연'이 더욱 풍성해진 드라마로 돌아온다.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이 캐릭터 영상을 9일 공개했다.


환생을 앞두고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이어가는 저승 삼차사의 리더 강림(하정우). 저승법을 거스르며 원귀였던 수홍(김동욱)의 재판을 강행하는 그는 저승을 다스리는 염라(이정재)를 증인으로 요청하는 강수까지 두며 그 어느 때보다 필사적이다.



   
사진='신과함께-인과 연' 캐릭터 영상


결코 순탄하지 않은 수홍의 재판, 그리고 점차 드러나는 강림의 숨겨진 과거가 관객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한편 망자를 저승으로 데려오라는 염라의 임무를 위해 이승으로 향한 해원맥(주지훈)과 덕춘(김향기)은 자신들을 막아서는 성주신(마동석)과 마주친다. 해원맥은 우연히 성주신이 천 년 전 자신들을 직접 저승으로 데려간 저승 차사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성주신에게 거절할 수 없는 거래를 제안한다. 언제나 망자의 안위와 저승 차사의 임무 사이에서 갈등하는 덕춘 또한 해원맥과 성주신의 거래에 동참하게 된다.


염라를 '걔'라고 칭할 정도로 막강한 힘을 가진 성주신은 오랜 시간 인간들의 곁을 지켜온 가택신으로, 해원맥을 단숨에 제압할 수는 있어도 인간들에게는 손끝 하나 대지 못한다. 이승의 인간들을 지키기 위해 차사들과 거래하게 된 그가 해원맥과 덕춘에게 들려주는 천 년 전 이야기는 저승 삼차사는 물론, 관객들까지 충격에 빠뜨릴 예정이다.


원귀에서 49번째 귀인이 된 수홍은 재판 내내 자신의 변호를 맡은 강림을 의심하며 강림과 아슬아슬한 케미를 선보인다. 저승을 다스리는 염라는 저승법을 어기고 수홍의 재판을 강행하는 강림에게 재판을 받아야 할 이는 바로 강림이라고 호통을 쳐 이번 재판에 숨은 진실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고조시킨다. 


색다른 매력으로 돌아온 저승 삼차사와 새롭게 등장한 성주신, 귀인으로 재판장에 선 수홍과 염라의 캐릭터 영상을 공개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신과함께-인과 연'은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