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효성티앤씨, 세계 최대 수영복·란제리 전시회서 신소재 선봬
프랑스 파리서 개최되는 '인터필리에르 2018' 참가
나광호 기자
2018-07-09 09:59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효성티앤씨가 7일부터 9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파리모드시티 인터필리에르 2018'에 참가, 기능성 신소재를 소개하며 글로벌 섬유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9일 밝혔다.


이 행사는 매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수영복·란제리·전시회로 올해는 28개국에서 680개의 업체들이 참가했다.


효성티엔씨는 패션업계에서 합리적 가격·효율적 소비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한 '크로스오버 패션'에 대한 관심이 확대돼 왔다고 설명했다. 


크로스오버 패션은 애슬래져룩과 같이 운동복처럼 편하면서 일상생활 패션으로도 크게 벗어나지 않는 스타일로 기능 및 디자인 등이 융합되는 다양한 시도들을 가리킨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이번 전시회에서 효성티앤씨는 △선명한 색상과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하는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 컬러플러스' △소독약품에 수영복의 탄력성이 떨어지는 현상을 최소화시켜 주는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 하이클로' △땀냄새와 발냄새를 줄여주는 스판덱스 브랜드 '크레오라 프레쉬'를 선보였다. 


아울러 자외선을 차단해 시원하게 해주는 나일론 브랜드 '마이판 아쿠아엑스'·가볍고 부드러운 나일론 '마이판 파스텔'·천연 면 소재의 감촉이 나는 폴리에스터 '코트나'도 함께 전시했다.


   
7일부터 9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파리모드시티 인터필리에르 2018' 내 효성 부스/사진=효성티앤씨


친환경 제품뿐만 아니라 환경을 보호하고 자원을 아끼자는 사회적 가치관이 반영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의 일환인 '지속가능한 패션'도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효성티앤씨는 이번 행사에서 리사이클 나일론 브랜드 '마이판 리젠'과 폐PET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브랜드 '리젠'을 전시했으며, 리사이클과 냉감 및 자외선차단기능을 결합한 차별화 섬유인 '마이판 리젠 아쿠아엑스'도 새롭게 출시했다. 


고객사이자 원단제조사인 선힝과 손잡고 친환경 원단도 개발해 함께 선보였다. 일반 스판덱스보다 낮은 온도에서 열세팅이 가능한 스판덱스인 '크레오라 에코소프트'를 적용하고 페수를 발생시키는 염색 공정을 생략한 원단이다.


김용섭 효성티앤씨 대표는 "효성티앤씨는 글로벌 고객사들과 꾸준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고객들이 추구하는 혁신적인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사와 섬유 시장의 트렌드 리딩 기업으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공동 원단 개발 등 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성티앤씨는 지난해 11월 글로벌 마케팅 디렉터로 마이클 심코를 영입해 글로벌 마케팅활동을 강화해 왔으며, 지난 4월에는 사이먼 위트마쉬-나이트를 마케팅 디렉터로 영입하고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지역 중심으로 시장 확대에 나섰다. 업계 트렌드를 먼저 읽어내고 고객사에게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패션디자인팀도 신설한 바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