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SK인천석화, 베이징 환경포럼서 환경안전 관리사례 발표
선도적 투자 통한 대기관리 노력 및 지역과 공동의 환경안전 관리체계 활동 소개
나광호 기자
2018-07-10 16:52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인천석유화학이 지난 5~6일 중국 베이징시 니코 뉴 센츄리 호텔에서 열린 '2018 베이징 국제 환경 포럼'에 초청받아 환경안전 관리 사례를 발표했다.


10일 SK인천석화에 따르면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이 포럼은 베이징시 환경보호국 주최로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세계 각국의 대기관리 현황 및 기업의 우수 관리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포럼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중국 등 세계 주요 12개국 환경 관련 공무원 및 단체 관계자 400여명과 바스프·시노펙 등 6개 글로벌 석유화학사가 참석했다.


SK인천석화가 이번 포럼에 초청 받은 것은 지난 3월 한국을 방문한 베이징시 환경보호국 일행들이 환경 관리 시스템에 대한 벤치마킹 차 회사를 방문했던 것이 계기가 됐다. 


당시 함께 방문했던, 리샤오화 베이징시 환경보호국 부국장은 "철저한 환경안전 관리를 통해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를 얻고자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 깊어 국제사회와 공유하고자 초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SK인천석화는 포럼 이튿날 지역으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환경안전 경영'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투자와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며, 대기 환경 관리를 위해 청정연료 액화천연가스(LNG)사용확대·휘발성 유기화합물(VOC) 등 배출 저감시설 투자·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등을 실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역사회와의 신뢰관계 구축을 위한 활동들과 지역 공동의 환경안전 문제 해결을 위한 '환경안전 리스크 거버넌스' 참여 사례를 소개했다.


SK인천석화 관계자는 "회사의 환경안전 관리 사례를 국제 포럼 무대에서 소개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회사의 안전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환경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인천석화는 한-중 역사상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 합작사인 중한석화(SK종합화학∙중국 시노펙)의 안정적 성장 배경에도 세계 최고수준의 SK의 공장운영 노하우와 SHE 경영시스템이 손꼽히는 등 SK의 환경안전 우선 경영이 해외에서 우수사례로 주목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