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재생에너지, 군 전력 사용량 25% 맡는다
국방부·산업부·한전·에너지공단, '군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위한 MOU' 체결
나광호 기자
2018-07-11 15: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국방부·산업통상자원부·한국전력공사·한국에너지공단은 육군 제3야전군사령부에서 '군의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4자간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11일 산업부에 따르면 국방부는 군용지 및 시설물 등을 활용, 오는 2030년까지 연간 군 전력사용량(244만MWh)의 25%에 달하는 60만MWh를 재생에너지로 생산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병영생활관 등에 자가용 태양광(137MW) 및 지열냉난방 설비 설치·군용지 및 차양대 등 군 시설을 활용한 태양광(327MW) 설치 등 양면전략으로 재생에너지를 보급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러한 보급계획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국민참여 및 발전공기업 등 참여주체별 사업모델 개발·추진을 지원한다.


또한 향후 각 기관은 올해 중 시범사업 추진 및 중·장기 단계별 이행방안 수립을 통해 군의 재생에너지 보급계획을 구체화하고, 군 복무기간동안 에너지관련 업무에 종사한 제대군인이 사회에서도 에너지부문 전문가로서의 인생이모작을 설계할 수 있도록 양질의 교육 제공·취업지원 등을 추진한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국방부는 군의 재생에너지 도입 확대를 통해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추진에 적극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군의 전기료 절감 및 제대군인을 위한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이번 협약으로 정부가 부지를 발굴하고 국민이 참여하는 민관협업모델 활성화 기반이 구축되었다"면서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목표 달성을 위해 관련제도 개선 및 적극적인 사업후보지 발굴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