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민주당 김병기 의원, 국정원 상대 "내 아들 왜 탈락" '채용갑질' 의혹
김동준 기자
2018-07-11 17:35

[미디어펜=김동준 기자]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이 국가정보원에 지원한 자신의 아들 채용문제를 놓고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김 의원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11일 한겨레에 따르면 김 의원의 아들은 2014년 국정원에 지원했다가 신원조사에서 낙방했다. 또 김 의원은 '아들이 신원조사에서 부당하게 탈락했다'는 의견을 여러차례 국정원에 전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고도 한다. 2016년 총선에서 당선된 김 의원이 그해 6월 정보위 간사가 된 뒤 2014년 공채에서 탈락한 자신의 아들의 탈락 이유를 국정원에 요구했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의 아들은 2016년 6월 공채에서는 필기시험에서 탈락했지만 결국 그해 10월 경력직 공채로 국정원에 들어갔다. 김 의원은 아들이 합격한 이후인 2017년 국정감사를 앞두고도 국정원 공채 전반을 살핀다는 명목으로 관련 자료를 요구했다고도 전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 측 보좌관은 "모든 내용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했고 국정원 대변인실도 "(김 의원 아들에게) 특혜를 주려고 내부 검토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고 한겨레는 보도했다.


한편, 정치권에서도 김 의원의 채용갑질 의혹에 비판의 날을 세웠다.


신보라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수많은 청년들이 국가에 헌신하고자 국정원 취업을 준비하고 대다수가 낙방하는 현실에서 국정원 출신의 국회의원이 벌인 일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만큼 충격적"이라며 "자신의 소관 기관을 국회의원이라는 직책과 권력을 사용해 압박한 것은 명백한 권력 남용이자 대한민국 청년들과 부모들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국정원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 수사당국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여당인 민주당은 평소 자체조사를 믿을 수 없다며 국정원을 비판하다가 이번 사안에서는 국정원 자체 조사를 신뢰할 수 있다는 내로남불을 반복하지 않기 바란다"고 논평했다.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