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산업 불신 깊어져…내부통제시스템 개선 중요"
이원우 기자
2018-07-12 10:00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금감원장이 증권사 CEO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부통제시스템 개선’을 강조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2일 오전 서울 금융투자협회에서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을 포함한 32개 증권사 CEO가 참석한 간담회에 참석해 “오늘날 우리 사회가 자본시장에 요구하는 첫 번째 과제는 내부통제 시스템 개선”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리스크관리와 자본시장의 모험자본 공급 활성화, 청년 일자리 창출 노력 등을 강조했다.


한편 윤 원장은 최근 삼성증권 사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최근 증권업계에서는 배당오류로 인한 대규모 허위주식 거래나 공매도 주식에 대한 결제 불이행 사태 등 내부통제 실패 사례가 연달아 발생했다”면서 “증권업계뿐만 아니라 금융산업 전반에 대한 불신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윤 원장은 “금감원이 이런 사태를 막아보고자 최근 전원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금융기관 내부통제 혁신 TF’를 가동했다”고 밝힌 뒤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시각에서 내부통제 문제의 본질적인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책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내부통제시스템의 근본적인 개선이 성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윤 원장은 ‘금융회사 및 임직원의 관심과 자발적인 노력’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윤 원장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의 영향으로 시장 변동성이 증가하면서 발생할 만한 리스크(위험)에 선제적인 대응을 하기 위해 자본시장 3대 핵심 위험요인과 4대 리스크를 중심으로 밀착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도 드러냈다.


윤 원장이 언급한 3대 핵심 위험요인은 ▲ 우발채무 현실화 ▲ 채권 평가손실 위험 ▲ 파생결합증권 손실위험이고 4대 리스크는 ▲ 신용리스크 ▲ 시장리스크 ▲ 파생결합증권리스크 ▲ 외국인 동향 등이다.


윤 원장은 자본시장의 모험자본 공급 활성화에 대한 주문도 잊지 않았다. 그는 “우리의 현실을 들여다보면 창업 초기에 자금을 조달받지 못해 ‘죽음의 계곡’(Death Valley)을 넘지 못하고 3년 이내 도산하는 기업 비율이 62%에 이른다”고 지적한 뒤 “자본시장이 본연의 역할을 다 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안타까운 통계”라고 비판했다.


이후 그는 “투자은행은 충분한 자본력을 갖춘 만큼 성장 잠재력이 높은 혁신기업에 모험자금을 공급하는 본연의 금융중개 기능을 제대로 수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