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태국 동굴소년' 탐루엉 동굴, 재난구조 박물관으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7-12 13:34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동굴에 갇혔다 17일만에 구조된 유소년 축구팀 선수 12명과 코치가 있었던 태국 치앙라이주(州) 탐루엉 동굴이 재난구조의 모범사례를 보여주는 박물관으로 탈바꿈한다. 


12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구조현장을 지휘했던 나롱싹 오솟따나꼰 전 치앙라이 지사(현 파야오주 지사)는 전날 브리핑에서 "탐루엉 동굴을 박물관이자 관광지로 개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롱싹 전 지사는 "탐루엉 동굴 구조에서 얻은 교훈은 전 세계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박물관 조성을 위해 이미 구조 장비를 모아 놓았고, 구조작업에 값진 기여를 한 잠수사들의 명단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역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 13명은 지난달 23일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통로가 물에 잠기면서 고립됐다. 이에 태국 네이비실 대원들과 세계 각지 동굴 구조 및 잠수 전문가들이 힘을 모아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생존자 모두를 구조했다. 


한편 태국 자연자원환경부는 탐루엉 동굴 개발 계획을 세워 오는 25일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