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한국당, '김성태 거취' 놓고 '난장판'…비대위 논의 '무'
김동준 기자
2018-07-12 21:20

[미디어펜=김동준 기자]자유한국당은 12일 오후 4시부터 약 4시간 넘게 의원총회를 열고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 대한 당 내부의 의견을 수렴했지만 결국 뚜렷한 결론을 내진 못했다.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은 앞으로 혁신비대위를 이용해 당의 쇄신과 변화를 중단없이 이끌어가자는 의원들의 대다수 입장을 정리했다"며 "혁신비대위 준비위를 통해 다음주 전국위원회에서 정상적으로 비대위를 띄우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실제 의총장에서는 혁신비대위에 대한 다양한 지적이 나온 것으로 전해진다.


5선 중진인 심재철 의원은 의총 도중 기자들과 만나 "(김 권한대행은) 선거 폭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궤멸상태에 이르게 했던 투톱으로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원내대표도 책임져야 한다"며 "당헌도 자주 위반했다. 당 대표는 궐위시 60일 이내에 뽑아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심 의원은 혁신비대위 구성 절차의 정당성이 없다며 맹비난했다. 그는 "혁신비대위 준비위를 가동하고 있는데 (당헌·당규상) 아무런 근거가 없다"며 "17일 전국위를 여는 것도 상임 전국위에서 의결을 해야만 열 수 있다. 지금 상태서 예정된 전국위는 근거없는 불법적이고 무효의 전국위"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안상수 혁신비대위 준비위원장은 의총 직후 기자들에게 "17일 전국위에서 추인을 받으면 된다"며 "지금은 비상이기 때문에 추인을 받을 수 있다"고 해명했다. "당헌·당규상 형식적 절차를 완료시키는 건 전국위에서 사무적으로 보고하고 결제가 돼도 되는 것"이라고도 부연했다.


안 준비위원장은 "다섯명으로 좁혀진 (비대위원장) 후보에 대한 평은 (의총에서) 일절 없었다"며 "(비대위) 권한이나 기간 등도 오늘 정리된 건 없다. 화두만 던져지고 진전이 없었다"고 말했다.


   
12일 자유한국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혁신비대위원회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사진=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