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마이웨이' 서수남 "10억 빚 남기고 잠적한 아내, 타지서 사망한 큰딸…많이 울었다"
이동건 기자
2018-07-13 03: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마이웨이'에 출연한 서수남이 타지에서 쓸쓸히 생을 마감한 딸의 사연을 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가수 서수남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마이웨이'에서 서수남은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일로 아내가 10억원의 빚을 남긴 채 잠적한 사건을 꼽았다. 채권자가 들이닥치는 바람에 운영하던 노래 교실마저 문을 닫게 됐다고.


그의 시련은 계속됐다. 미국에 사는 큰딸이 위독하다는 전화를 받은 것. 아침 일찍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기도 전 그에게는 딸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캡처


서수남은 "딸이 3년 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면서 "맨 처음 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딸의) 보호자를 찾는다고 하는데, 남편과 조금 다퉈서 별거 중인 상태였나 보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제가 알기로는 얘가 그 때 술을 많이 마셨다"면서 "병원 응급실에서 '위출혈이 돼서 위독하니까 빨리 와 달라'고 하더라. 비행기 예약을 하고 가려는데 딸이 사망했다는 전화가 왔다"고 털어놓았다.


자식을 먼저 보낸 부모의 마음은 그 누가 헤아릴 수 있을까. 공항에서 택배로 받아든 딸의 유골함 앞에 서수남은 말없이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캡처


서수남은 "화물 비행기로 유골이 오더라. 인천 터미널에 가서 그 유골을 안고 오는데, 살면서 부모가 그런 경험을 하면 안 된다"면서 "정말 가슴이 아프고 '내가 죄가 많구나'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마음속으로 많이 울었다"고 가슴 아픈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아빠를 그렇게 좋아했던 아이다"라며 "가장 제 마음을 슬프게 한 사건이다.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않고, 어머니 곁에 딸의 유골을 안겨드렸다"고 밝혀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마이웨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람들의 인생을 진솔하고도 담백하게 전달하는 신개념 인물 다큐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