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폼페이오 "김영철, 비핵화 약속…실행 과업 많이 남아있다"
김규태 기자
2018-07-13 10:22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지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의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했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 기회를 주자 "우리는 방북기간에 북한과 생산적인 대화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6~7일 평양을 방문해 김영철 부위원장과 북미 후속회담을 가진 것과 관련해 미국 정치권과 언론 등으로부터 '빈손으로 돌아왔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는 이날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 있다"며 "현재의 과업은 그것(비핵화)을 실행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나의 카운터파트너인 김영철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도달할 수 있었던 것과 일치하는 약속을 했다는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할 의향이 있고 그들이 그것(비핵화)을 성취하려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협상 시간은 많이 남아있다"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몇시간 만에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터무니 없다"고 지적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의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자료사진=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트위터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