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포스코 "북한산 석탄과 무관…무연탄 구매시 원산지 증명서 제출"
바른미래당 논평 관련 입장 표명
나광호 기자
2018-07-20 16:55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포스코가 최근 중국산으로 둔갑해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알려진 북한산 석탄과 전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포스코는 북한산 석탄 수입업체로 지목된 것에 대해 지난 2009년 6월 유엔(UN)에서 대북제재결의안이 채택된 이래 이를 전면 사용하고 있지 않다고 20일 밝혔다.


또한 무연탄을 구매시 각국 상공회의소와 정부기관이 발행한 원산지 증명서 세관 제출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매월 산업통상자원부에 국별 무연탄 수입실적을 통보해 북한산의 사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앞서 논평을 통해 "지난해 10월 UN 대북제재 대상인 북한 석탄이 국내로 유입됐으며, 해당 선박이 안보리 결의를 비웃듯 우리 항만을 드나들고 있음에도 어찌된 영문인지 정부는 이를 방치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정부는 9000톤에 달하는 북한 석탄이 어디로 유통됐는지 철저히 밝혀야 한다"며 "만일 북한 석탄이 정부의 직·간접적 영향권 하에 있는 2곳으로 유입된 것이라면 이는 UN 결의를 정부가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