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대우조선해양, 스마트십 관련 사이버 보안 기술력 인정 받아
영국 로이드(LR)로부터 '스마트십 사이버 보안' 기술 기본승인단계 인증 획득
나광호 기자
2018-07-24 09:18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대우조선해양이 스마트십 관련 사이버 보안 기술력을 세계적 기관으로부터 인정 받았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적 선급협회인 영국 로이드(LR)로부터 '스마트십 사이버 보안' 기술 기본승인단계 인증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인증식에는 대우조선해양 선박기본설계담당 권오익 전무·로이드 선급 아시아 기술총괄 김영두 본부장 등 양사 관계자 11명이 참석했다.


스마트십 사이버 보안 기술은 운항 중인 선박의 소프트웨어를 해킹 등 외부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주는 역할로, 일반적으로 모든 선박에는 운항을 직접 조정하고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및 관련 장치들이 탑재돼 있다. 


여기에는 선박 운항과 관리에 필요한 수많은 데이터가 포함, 선박에서 사이버보안 기술은 매우 중요하다. 특히 최근 스마트십의 개발로 그 중요성은 더 커지고 있다.


   
23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다동 사옥에서 로이드선급 아시아 기술총괄 김영두 본부장 (오른쪽)이 대우조선해양 권오익 전무에게 인증서를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그러나 현재까지 운항하고 있는 대부분의 선박은 사실상 사이버 공격 등 외부로부터의 침입에 취약, 관련 업계에서는 사이버 보안의 위협과 외부의 비인가 접속을 막기 위해 여러 방안을 모색해 왔지만 이를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었다.


대우조선은 이러한 시장의 요구를 맞추기 위해 선박 내 컴퓨터 네트워크 공급업체인 씨넷과의 협업을 통해 사이버 안전 보강 및 새로운 위험 요소 출현에 대응 가능한 새로운 수준의 연결기술을 개발, 영국 LR의 엄격한 심사기준을 모두 통과했다.


이 기술은 △실시간 데이터 송수신 점검 △정보기술(IT) 및 운영기술(OT)에 대한 잠금보안 △인공위성을 통한 실시간 안티-바이러스 백신 업데이트 △IP 필터를 활용한 방화벽 기능 △시스템 자동백업 등의 기능을 통해 해커 등의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더욱 안전하게 선박을 운항할 수 있게 하고 육상과 선박 간의 통신에도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대우조선해양이 개발 중인 사물인터넷(IoT)과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지능형 스마트십 4.0 솔루션에도 적용, 보다 안전하고 지능적인 스마트십 기술의 하나로서 해당 시장에서 앞서 나갈 수 있게 됐다.


권 전무는 "이번 인증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 스마트십 기술력이 공식적으로 확인된 계기라고 생각한다"며 "이 기술을 통해 선주들에게 보다 높은 가치의 선박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