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숨막히는 무더위처럼 쭉쭉 올라가는 기름값…서울평균 1700원 육박
8월 첫째주 전국 평균가 1.7원 오른 1614원으로 또 연중최고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8-04 09:51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무더위와 함께 국내 가솔린 가격이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8월 첫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1.7원 오른 1614.0원으로 조사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줄곧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연중 최고치를 한 주 만에 다시 깼다. 


이는 2014년 12월 넷째주(1620.0원) 이후 약 3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가격으로, 최근 3년간 최저점이었던 2016년 3월 둘째주(1340.4원)와 비교하면 20.4%나 오른 셈이다.


자동차용 디젤도 지난주보다 1.6원 오른 1414.9원으로, 역시 2014년 12월 넷째 주(1431.3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내 등유도 944.5원으로 0.9원 올랐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가솔린 가격이 10591.7원으로 지난주보다 2.0원이나 올랐으며, 가장 비싼 SK에너지도 1.9원 상승한 1630.7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가솔린 가격이 평균 1.8원 오른 1698.6원으로 1700원 선에 바짝 다가섰다. 대구가 1.5원 오른 1588.9원으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주요 정유사의 휘발유 공급 가격은 '월말 효과'에 따라 전주보다 ℓ당 14.5원 내린 1520.4원으로 조사됐다. 경유와 등유도 각각 13.3원과 17.2원 하락한 1334.5원과 825.5원에 공급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 일부 지역의 원유 재고 감소 및 미국·이란 갈등 고조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면서 "국내 제품 가격도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의 경우 8월 첫째째 주 가격이 배럴당 평균 72.7달러로, 전주보다 0.2달러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