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종합] '목격자' 이성민X곽시양, 세대초월 이 케미 옳다…무더위 삼킬 생활밀착형 스릴러의 탄생
이동건 기자
2018-08-06 17:16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성민·곽시양이 뭉친 '목격자'가 쫄깃한 생활밀착형 스릴러로 올여름 극장가를 삼킬 준비를 마쳤다.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목격자'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조규장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참석했다.


'목격자'는 아파트 단지 한가운데서 벌어진 살인사건의 목격자 상훈(이성민)과 범인이 서로를 목격하며 시작되는 긴장감 넘치는 추격을 그린 스릴러.



   
사진='목격자' 포스터

   
사진='목격자' 스틸컷


조규장 감독은 "저희 영화는 다른 스릴러처럼 소시민이 영웅으로 변해가는 영화는 아닌 것 같다"면서 "제가 가진 문제의식은 개인이 공동체 안에서 안전한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었다"고 작품을 연출한 계기를 밝혔다.


이성민은 어젯밤 살인을 봤지만, 못 본 척해야만 하는 목격자 상훈 역을 맡았다. 딜레마에 빠진 목격자로 분해 가슴 떨리는 긴장감을 선사하는 그는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잘 만들어진 영화인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특히 영화를 보면서 김상호라는 배우가 저렇게 연기를 품위 있게 해내나라는 생각을 했다. 진경은 '역시 진경'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곽시양은 앞으로 큰일을 낼 좋은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조규장 감독과 치열하게 토론하며 열심히 만든 영화다"라고 작품을 함께한 배우들과 조규장 감독에게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사진='목격자' 스틸컷


목격자를 반드시 찾아내야 하는 형사 재엽(김상호), 목격자의 가족 수진(진경)의 활약도 활약이지만, '목격자'에는 13kg을 증량하며 파격적인 캐릭터 변신을 예고한 곽시양이 있다. 그는 목격자를 끝까지 쫓는 살인자 태호 역을 맡아 무자비한 모습으로 긴장감을 형성한다.


곽시양은 "그동안 짝사랑남 등 달콤한 캐릭터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그와 상반되는 역할이다"라며 "처음에는 공감하지 못해서 난관이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규장 감독과 선배 배우들의 도움으로 작은 행동 하나하나 디테일을 살렸고, 데뷔 이래 가장 냉혹한 얼굴을 탄생시켰다.


이에 곽시양은 "스크린 속 선배님들의 연기를 보니 한 팀으로서 이 영화를 잘 끝냈다는 생각이 들었다. 재밌게 보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부탁했다.



   
배우 이성민, 곽시양. /사진=더팩트 제공


이성민과 곽시양, 세대를 뛰어넘는 두 남자의 조합으로 올여름 가장 강력한 스릴러를 예고한 '목격자'. 치열한 추격전과 액션 신이 동반되는 데다가 칼바람이 매서운 겨울에 촬영했기 때문에 배우들의 노고가 만만치 않았다.


이성민은 "비 오는 날 액션 신도 추운 날에 촬영했고, 제가 진흙탕 속에 묻혀있던 날은 가장 추운 날이었다"면서 "그래도 전 빨리 촬영을 끝냈는데, 곽시양 씨는 계속 거기에 있었다. 곽시양 씨는 이가 부딪힐 정도로 덜덜덜 떨더라"라며 험난했던 촬영기를 전하기도 했다.


하지만 배우들 모두 입을 모아 즐거운 촬영장 분위기였다고 회상했다. 곽시양은 "즐거운 촬영장에서 좋은 작품이 나온다고 하지 않나. 웃으면서 촬영했다"고 밝혔고, 진경은 "저로서는 평소 존경했던 선배님, 후배님과 같이 작업하는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 영화에 누가 안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우리에게 가장 친근한 주거 공간인 아파트가 가장 두려운 공간으로 바뀔 때 과연 우리는 어떤 생각을 하게 될까.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올여름 유일한 스릴러 '목격자'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