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가스공사, 건설현장 등 폭염 취약지역서 안전점검 실시
정승일 사장, 경산 와촌~하양 배관이설 현장 특별 안전점검
나광호 기자
2018-08-08 09:58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이 7일 배관이설 현장에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사진=한국가스공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가스공사는 건설공사 현장 등 폭염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정승일 사장은 대구경북지역본부 관할 경산 와촌~하양 구간 배관이설 현장을 찾아 현장 안전관리 및 폭염대피소 운영 현황 등을 점검하는 한편, 현장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폭염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가스공사는 연일 계속되고 있는 사상 최대 폭염에 대처하기 위해 전 경영진이 직접 나서 건설현장 안전점검에 매진하고 있으며, 산업통상자원부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폭염 대응 재난안전관리 추진 실태 점검 및 안전캠페인도 시행 중이다.


특히 지난 6일부터는 현장 근로자의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정 사장의 지시로 폭염경보 발령지역 현장에 대한 낮 시간대(오후 1~3시) 강제 작업 중지를 실시하는 등 근로자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지난달 24일부터 발전용 천연가스 공급 유지를 위한 비상대책을 수립해 전력수급 비상사태에 대비하고, 서울·경기·인천·부산경남 등 대용량 발전소 대상 공급관리소를 보유한 4개 지역본부에 대해서는 이달 말까지 '공급설비 특별관리 TF팀'을 꾸려 지속적인 현장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함으로써 발전소 전력 생산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