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SK 로맥, 7월 MVP 수상…kt 로하스에 기자단 투표 뒤졌지만 팬 투표서 압도
석명 부국장
2018-08-08 10:34

[미디어펜=석명 기자] SK 와이번스 외국인 타자 로맥이 처음으로 월간 MVP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7월 MVP 투표에서 후보자들의 박빙 승부 끝에 로맥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로맥은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SOL(쏠)에서 진행한 팬 투표를 각각 50%씩 비율로 합산한 결과 총점 37.92점을 획득, 34.57점을 얻은 kt 로하스를 3.35점 차로 제치고 KBO리그 첫 월간 MVP를 수상했다.


   
사진=SK 와이번스


로맥은 기자단 투표에서는 4표에 그치며 17표를 얻은 로하스는 물론 넥센 투수 최원태(8표)에도 뒤졌다. 그러나 팬 투표에서 총 4만9482표 중 3만927표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총점에서 경쟁자들을 따돌렸다.


물론 로맥은 MVP 수장 자격이 충분하다. 7일 현재 35홈런으로 홈런 레이스 단독 1위를 달리고 있다. 7월 한 달에만 9개의 홈런을 터뜨려 로하스, 박병호, 박경수와 함께 7월 월간 최다홈런 공동 1위에 올랐다. 7월 타점은 23타점으로 단독 1위, 장타율(0.787) 2위, 출루율(0.462) 공동 3위 등 타격 전반에 걸쳐 빼어난 성적을 내며 SK의 상위권 경쟁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7월 MVP의 주인공이 된 로맥은 상금 200만원과 부상으로 60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를 받는다. 시상식은 8일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삼성-SK전에 앞서 열리며 신한은행 안효열 상무가 시상자로 나설 예정이다.


   
표=KBO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