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청년창업가 지원 나선 정부 '마포 청년혁신타운' 생긴다
정부 청년 창업가 위한 교육·지원 공간 마련
강남·판교·마포 창업 트라이앵글 조성키로
박유진 기자
2018-08-08 12:23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정부가 최근 급증하고 있는 청년창업자를 돕기 위해 대규모 청년 창업지원공간인 '마포 청년혁신타운'을 조성키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8일 관계기관 합동으로 '마포 청년혁신타운 세부 조성 계획'을 발표하고 서울시 마포구에 300개 청년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혁신 타운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강남 테헤란밸리, 판교 테크노밸리와 함께 혁신 창업 트라이앵글로 육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자료=금융위원회 제공


금융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새로 창업된 법인 수는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0세 미만도 8.1% 증가해 스타트업과 청년 창업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스타트업 기업의 경우 정부 정책으로 창업공간지원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 정부는 혁신 타운을 조성키로 했다. 지원 대상은 39세 이하 청년이 대표자인 기업으로 창업 기간은 7년 이내로 제한된다. TIPS나 창업경진대회 수상 팀 등은 지원이 가능하다.


타운에 입주한 300개 청년기업들은 최장 3년 동안 창업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금융, 네트워크, 교육, 컨설팅, 해외진출 등 전 분야에 걸쳐 패키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각각 맞춤형 창업정보(K-Startup) 제공과 회계, 법률, 특허, 마케팅 등 전문 상담을 제공받을 수도 있다. 해외 진출 시 세계 각국의 KORTA 무역관과 연계해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 AI나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특화 전문 프로그램 교육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혁신타운 운영 시 은행권 청년창업재단에 전담 조직을 구성키로 했다. 운영위원회에는 금융위와 기획재정부, 은행연합회,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이 포함되고 경영지원팀, 금융지원팀, 사업총괄팀, 시설관리팀도 꾸리기로 했다.


민간 창업 전문가로 구성된 풀단을 통해 매월마다 데모데이, 멘토링, 세미나 등도 진행키로 했다. 사회적으로 성공한 벤처사업가와 관련 분야의 교수 등을 섭외해 지원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오는 2019년 4분기께 1~5층에 한해서 부분 개소되고 2020년 5월 개소될 예정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