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삼성 180조 베팅…이재용 부회장, 초격차 전략 속도전
반도체·디스플레이 시장 지배력 유지…AI·5G·바이오, 스피드 전략
산업구조 선순환 생태계 조성…한국 경제 체질 강화에도 초점
조한진 기자
2018-08-08 15:17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삼성이 8일 총 180조원의 역대급 투자계획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미래성장사업과 반도체 등 부품 사업의 초격차 기술 확보에 더욱 힘이 실릴 전망이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도 삼성이 ‘초일류’ 기업으로 살아남기 위한 이재용 부회장의 승부수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삼성은 앞으로 3년 간 투자 규모를 총 180조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에 총 130조원(연 평균 4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도체·디스플레이 ‘확신할 1위 전략’


반도체 등 부품 사업에서 삼성은 시장 지배력 확대와 함께 중국의 추격에 적을 대응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1위 기업의 위상 제고와 함께 미래 시장까지 선점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우선 삼성의 반도체 사업은 PC, 스마트폰 중심의 수요 증가에 이어 인공지능(AI), 5세대(5G) 통신, 데이터센터, 전장부품 등의 신규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에 대비해 평택 등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디스플레이 역시 글로벌 경쟁사의 대량 물량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고부가·차별화 제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는 중국의 추격이 거세지고 있는 첨단 산업이다. 아직 삼성 등 국내 기업이 기술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중국이 빠르게 격차를 좁히고 있다.


   
삼성전자 직원이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AI·5G·바이오 등 미래는 더 빠르게


아울러 삼성은 4차 산업혁명의 중심이 될 AI, 5G, 바이오사업 등에 약 25조 원을 투자해 미래 산업 경쟁력을 제고하고 국내 혁신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방침이다.


우선 AI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경제 지도를 바꿀 수 있는 핵심 산업으로 꼽힌다. 이 부회장이 지난 2월 경영 일선에 복귀 한 뒤 가장 관심을 기울인 분야 역시 AI로 전해지고 있다.


삼성은 영국, 캐나다, 러시아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AI 스타트업 투자를 위한 '넥스트 Q 펀드'를 발족시키며 AI 역량 강화에 매진하고 있다. 


5G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것을 계기로 칩셋과 단말, 장비 등 인프라 전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화웨이 등 중국 기업들이 가격경쟁력을 앞세워 시장 장악 계획을 세우고 있지만 시장 주도권을 우리가 가져올 수 있는 기회가 아직은 충분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전장은 과거 이 부회장이 인수를 주도한 '하만'을 중심으로 삼성의 미래 성장동력의 한 축으로 성장하고 있다.


   
삼성전자 C랩을 통해 창업에 임직원들이 한데 모여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산업 생태계 선순환구조 정착도 앞장


삼성은 단순 투자에 머무르지 않고 우리 산업 생태계의 선순환구조 정착에도 적극적으로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은 강점을 갖고 있는 소프트웨어 역량과 스타트업 지원 경험을 적극 활용해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삼성은 소프트웨어 교육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정부와 함께 청년들에게 양질의 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청년들의 취업 기회 확대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성적 우수자들에게는 삼성 관계사의 해외 연구소 실습 기회를 부여하고 일부는 직접 채용을 검토하는 한편, 국내외 기업 취업을 적극 지원할 방침임이다. 


아울러 삼성은 향후 5년 간 500개 스타트업 과제를 지원해 청년 창업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예정이다.삼성은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사업화하기 위해 2012년 C-Lab 제도를 도입했으며 창업/분사 이후 사업이 실패하더라도 5년 이내에 복직이 가능해 삼성 내부에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 문화'를 확산시키고 있다.


한편 삼성은 1~2차 협력사 중심으로 운영해 온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기 위해 총 7000억원 규모의 3차 협력사 전용펀드(상생펀드 및 물대지원펀드)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삼성은 2010년부터 1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운영해 온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를 2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고 인센티브 규모도 500억원에서 100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