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동연 장관, "내년 플랫폼경제·8대 선도사업에 5조 이상 투자"
"10대 지역밀착형 사업에 7조원…지자체 건의사업에도 2조5천억원 투자"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8-08 15:55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내년 플랫폼 경제와 8대 선도사업에 최소한 5조원 이상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세종컨벤션센터에서 17개 시·도지사와 '지역과 함께하는 혁신성장회의'를 열고 "혁신은 시장으로 얘기하면 창조적 파괴이며 국가 경제적으로는 전면적 구조개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 부총리는 "내년 예산 편성 과정에서 특히 플랫폼 경제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라며 "플랫폼 경제는 여러 산업에 걸쳐서 꼭 필요한 인프라 기술을 결집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0대 지역밀착형 사업에 7조원 이상의 재원을 투입하기로 했으며, 지방자치단체에서 건의한 사업에 대해서도 혁신성장 관점에서 국비·지방비·민자를 합쳐 2조5천억원을 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모두 발언에서 "신성장은 가장 바람직한 방향이지만 다른 선진국에 비해 다소 늦게 출발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혁신성장을 위한 제도개선과 산업단지 확충, 4차산업 기술 도입, 인력 양성 등 기틀 마련에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진입단계부터 사후 검증까지 중앙과 지방이 함께하는 혁신성장이 됐으면 한다"며 "오늘 나오는 건의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부총리를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등과 관련 부처 차관 등이 중앙부처 대표로 참석했다.


지방자치단체는 이 충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회의 시작 전 기념촬영을 하며 "혁신! 성장!"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