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가계대출 증가세 꺾였다…3년새 상승폭 최저치
1~7월 가계대출 증가규모 39조 3년 만 최저 수준
가계대출 5조 늘어나 전년 동기 대비 54% 축소
박유진 기자
2018-08-09 12:00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정부의 가계부채 틀어막기에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7월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39조1000억원으로 2015년 이후 최저수준을 나타냈다.


금융위원회가 9일 발표한 '7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올해 1~7월 중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39조1000억원을 기록해 2015년 53조5000억원 증가 이후 3년 사이 최저치를 기록했다.


7월 중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5조50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9조5000억원) 대비 54% 축소된 수준으로 은행권을 비롯해 제2금융권까지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이 크게 줄어 축소폭이 커졌다.


업권별로 은행의 증가규모는 4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6조7000억원) 대비 1조9000억원, 제2금융권은 8000억원 증가해 2조원, 보험은 5000억원으로 1000억원, 저축은행은 3000억원으로 1000억원씩 각각 축소폭이 줄었다. 여전사는 5000억원 증가해 전년 동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상호금융의 경우 대출금액이 증가하지 않고 오히려 5000억원 감소해 증가폭이 전년 동기(1조3000억원) 대비 1조8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가계대출에서 눈에 띄는 것은 주택담보대출의 규모가 줄었다는 점이다.


7월 중 주택담보대출 증가규모는 은행권이 3조10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4조8000억원) 대비 축소폭을 그렸다. 제2금융권도 2000억원 증가해 1조1000억원 확대를 기록했던 1년 전에 비해 증가세가 내려갔다.


최근 가계대출의 증가가 꺾인 것은 정부가 전 금융권을 대상으로 대출 억제 정책을 펼쳤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금융권은 차주의 상환능력을 보다 꼼꼼하게 보고자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인정비율(LTV) 규제를 적용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