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남북 13일 고위급회담 판문점 개최…세번째 정상회담 협의
김소정 부장
2018-08-09 16:21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남북이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오는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연다.


통일부는 9일 “남과 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담은 북측이 이날 오전 통지문을 통해 먼저 제의했고, 우리측이 회담 개최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해 성사됐다.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하기로 했으며, 올해 가을로 예상되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함께 남북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남북 간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을 통해 판문점선언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오른쪽)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6월1일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첫번째 남북 고위급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통일부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