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이개호, 농협 비과세 혜택 폐지안 반대 "총력 다해 막을 것"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8-09 19:52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9일 농협 준조합원에 대한 비과세 혜택 폐지안에 대해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농협 등 상호금융 예탁·출자금에 대한 이자·배당소득 비과세를 축소하는 내용의 2018년 세법 개정안과 관련해 "총력을 다해 막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법안이 통과될 경우 단위 농협별로 연간 2억7000만 원 상당 수익 감소가 불가피하고 이는 전국적으로 대단히 큰 규모다"면서 "농협 운영에 심각한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농식품부 예산이 4.1% 감소한 것에 대해서도 이의를 제기했다.


그는 "장관으로 취임하면 가장 먼저 기획재정부와 협의해서 예산이 절대 줄어들지 않도록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개 식용 논란과 관련해서는 "개인적으로 개를 식용하지 않는다"며 "정제되지 않은 발언으로 심려를 끼쳤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국회 법안 심사서 '식용과 반려견은 다르다'는 발언을 해 동물보호단체로부터 반발을 산 데 따른 답변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