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인생술집' 안영미 "3년 사귄 남자친구, 라디오로 첫 만남…리드당한 건 난생 처음"
이동건 기자
2018-08-10 02: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인생술집'에서 안영미가 남자친구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9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송은이, 안영미, 효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인생술집'에서 안영미는 남자친구와 특별한 첫 만남을 떠올렸다. 그는 라디오를 통해 남자친구를 만나게 됐다고.


안영미는 "제가 외로움의 끝을 달리던 시기였다. 써니의 라디오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 중이었는데, 라디오에서 매주 외롭다는 이야기를 했다. 웃기려고 한 말이 아니라 진심이었다"고 솔로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어느 날은 라디오에서 발렌타인데이 사연을 받고 있었는데, 누군가가 '발렌타이 전날이 생일이라 그냥 친구들과 밤새 술 마시고 놀았다'는 사연을 보냈다. 그런데 추신에 '안영미 씨 저와 소개팅하시죠'라고 적은 거다"라고 밝혔다.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안영미는 "라디오 작가님들이 사연자의 휴대폰 번호를 검색해봤는데, 그 전에도 '저 안영미 씨한테 도전하고 싶다'는 문자를 보냈더라. 그래서 생방송 도중 전화 연결까지 하게 됐다"고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단순한 팬심이 아니라 사람을 향한 진심으로 다가왔다는 안영미의 남자친구. 안영미는 "작가님이 '이 분 진심인 것 같은데 연락 한 번 해보세요'라며 연락처를 주셔서 바로 연락했다"면서 "문자를 주고받는데, 문자가 답답하다며 통화하자고 하더라"라고 얘기를 이어갔다.


통화를 한 뒤에는 데이트 약속을 잡았고,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 안영미는 "전 남자분이 이렇게 리드해준 게 난생 처음이었다. 끌려가서 자존심 상하는 게 아니라 그동안 원했던 상이 이런 남자였다는 걸 알게 됐다. 그래서 3년 넘게 사귀고 있다"며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인생술집'은 실제 술을 마시며 게스트와 토크를 하는 형식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