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당시와 같은 한서희 패턴…또 쇼핑몰 홍보
이동건 기자
2018-08-10 03:5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경찰의 워마드 수사 소식에 목소리를 높인 한서희가 쇼핑몰 홍보에 나섰다.


가수 연습생 한서희는 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야 팔이피플. 원피스 블랙 색상 소량 입고했슴다"라는 글과 함께 직접 운영하는 의류 쇼핑몰 제품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한서희는 경찰이 워마드 운영자의 신원을 특정하고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 중이라는 소식에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족칠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웜련들 위해서 빵 한 번 더 가겠다 이기야"라는 글을 게재,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하지만 논란을 개의치 않는 듯 한서희는 이후 쇼핑몰 홍보 활동에 나섰다. 이는 지난달 11일 워마드의 성체 훼손 논란을 옹호하는 글을 게재했다가 대중의 뭇매를 맞은 뒤 보인 행보와 같다.


당시 한서희는 "워마드 개 웃겨 진짜. 워마드 충성", "일베(일간베스트)나 기사화해라 이것들아. 왜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 환멸 난다. 워마드가 일베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 등의 글을 게시하며 워마드를 지지하는 뜻을 밝혔다.


이에 자신의 이름이 각종 포털사이트를 장식하는 등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자 돌연 "옷이나 사셈"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쇼핑몰의 신상품을 홍보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페미니즘 이슈를 이용한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MBC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 시즌3 출신 가수 연습생 한서희는 지난해 8월 빅뱅 탑과 대마초 흡연 혐의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뒤 페미니스트임을 선언,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기 시작했다. 그간 하리수·유아인·강혁민 등과 페미니즘을 화두로 설전을 벌여왔다.


올해 초 페미니즘 관련 의류를 판매하는 쇼핑몰을 오픈했으며, 최근 여성 이슈와 관련한 발언으로 수 차례 대중의 입방아에 오르내리자 페미니스트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