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여야, '드루킹 특검' 수사기간 연장 놓고 정면충돌
김동준 기자
2018-08-10 15:08

[미디어펜=김동준 기자]오는 25일 종료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을 놓고 여야가 정면충돌하는 양상이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을 제외한 야당은 특검의 수사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특검이 이제 1차 수사기한을 눈앞에 두고 있지만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로운 의혹은 양파 껍질처럼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다"며 "수사기간은 반드시 연장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사안은 드루킹이 대선과정에 개입한 정치적으로 중대한 사건"이라며 "수사기한에 쫓겨 진실이 은폐되는 일이 벌어져선 안될 것"이라고도 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드루킹 댓글 조작의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뿐만 아니라 아직 조사할 게 많이 남았다"며 "청와대와 민주당이 김 지사를 비호하고 청와대 핵심에 대한 칼날을 피하기 위해 특검을 무력화하고 (수사기간) 연장을 거부한다면 국민적 신뢰에 큰 오점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논평에서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한국당의 입장과 궤를 같이한다. 앞서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대위원장은 "특검은 김 지사를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 범행을 승인한 공범으로 판단한 것"이라며 "수사기간이 충분하지 못하다면 수사기간을 연장해서라도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용주 평화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특검이 시간부족을 이유로 종결되면 의혹은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은 특검 수사를 '망신주기'로 규정하며 특검 수사가 종결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서면브리핑에서 "이제는 김 지사가 경남 도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며 "더이상의 근거없는 의혹 제기로 망신주기식 수사와 언론플레이는 멈춰야 한다"고 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지난 8일 t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특검이 드루킹을 수사해야 하는데 드루킹에게 휘둘리고 있다"며 "수사기간의 3분의 2가 흘렀는데 남의 다리 긁고 있으면서 특검 본연의 임무가 무엇인지를 망각하고 있다"고 했다.


   
사진은 김경수 경남지사(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가 5월5일 민주당원 '드루킹' 일당의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마친 후 서울지방경찰청을 나서고 있는 모습./자료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