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허희수 SPC 전 부사장 구속…액상대마 밀수 및 흡연 혐의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8-10 19:20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검찰이 액상대마 밀수 및 흡연 혐의로 허희수 SPC그룹 전 부사장을 구속 기소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는 허 전 부사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0일 밝혔다.  


허 전 부사장은 지난 6월 국제 우편을 이용해 해외에서 액성 대마를 몰래 들여와 이를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차남인 허 전 부사장은 지난 2007년 파리크라상 상무로 입사해 본격 경영 수업을 시작했다. 지난 2016년에는 미국 뉴욕의 유명 버거 체인점 '쉐이크쉑'을 국내에 들여오기도 했다. 


SPC는 지난 7일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허 부사장을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물러나게 했으며 향후 경영에서도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