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형일의 입시컨설팅(75)]-대학별 입시요강 분석 “대입은 전략이다” 숭실대 편
수능최저학력기준 높지 않은 교과·논술전형...실질경쟁률 고려한 지원전략 설정
편집국 기자
2018-09-08 07:30

거인의어깨 김형일소장의 입시칼럼 ‘입시컨설팅’은 주요대학 수시, 정시 입시요강 분석과 그에 따른 대비 전략을 연재합니다. 목표로 하는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서는 주도면밀한 입시전략 설정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김형일소장의 입시컨설팅’과 함께 꼼꼼히 입시전략을 세워서 올해 2019학년도 입시에서 수험생 여러분 모두 희망대학, 희망학과에 진학하시는데 많은 도움 되기를 바랍니다.<편집자주>


   
김형일 거인의어깨 교육연구소장.
[미디어펜=편집국]숭실대학교 신입생 선발은 학생부교과, 학생부종합, 논술, 실기 위주의 수시선발, 수능 중심의 정시선발이라는 표준적인 입시선발 형태를 구성하고 있다. 이에 맞춰 자신의 교과 및 모의고사 성적 수준과 비교과 준비상황에 따라 입학처 홈페이지에 공개된 전년도 입시결과와 비교하며 어렵지 않게 지원전략을 설정해 볼 수 있다.


숭실대의 수시 선발비율은 65%이다. 주요 전형별 선발비율은 대표 학생부종합전형인 SSU미래인재 26%, 학생부교과 18%, 논술우수자 12% 순으로 나타난다. 수시에서는 기본적으로 학생부 교과 평균이 2.5등급 이내면 학생부교과전형, 2~3등급이면 학생부종합전형, 3등급 초과 학생은 논술전형을 공략하면 되는데, 학과별 편차가 나타나므로 지원시 주의가 필요하다.


숭실대는 실용적 학풍을 강조하는 대학이라는 특성상 입시결과에서도 인문계는 경영대학과 사회복지학과, 자연계는 IT와 공대 분야 등이 강세를 나타내는 경향이 있다. 해당학과를 지원하는 학생들은 보다 철저한 준비가 필요할 것이다.


학생부교과전형 교과별 가중치 유의


올해 479명을 선발하는 학생부교과전형은 교과 100%를 반영하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된다. 교과 성적은 인문계는 국어, 영어, 수학, 사회교과, 자연계는 국어, 영어 수학, 과학교과 전 과목이 반영된다. 모집단위에 따라 교과별 가중치가 설정되어 있어 교과별 성적과 지원학과에 따라 유·불 리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성적 계산이 반드시 필요하다. 


인문계는 국어와 영어 35%, 경상계열은 수학과 영어 35%, 자연계는 수학 35%, 영어와 과학 각각 25%로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설정되어 있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수능 2개 영역(탐구는 2과목 평균) 합이 인문계는 6등급, 자연계는 7등급으로 비교적 낮게 설정되어 있다. 수능최저학력기준 달성이 까다롭지 않지만, 이로 인해 합격자 내신 평균은 높게 설정되는 경향이 있다.


전년도 계열별 합격자 단순 등급 평균은 인문 2.1등급, 경상 2.0등급, 자연 2.2등급, IT 2.2등급을 기록했다. 학과별로는 인문은 정치외교 2.9등급 ~ 평생교육 1.6등급, 경상은 벤처중소기업·회계 2.2등급 ~ 경영·경제 1.9등급, 자연계는 의생명시스템 1.7등급 ~ 건축학부(실내건축) 2.9등급,  IT는 컴퓨터 1.9등급 ~ 글로벌미디어 2.6등급을 기록했다. 안정적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은 입학처 홈페이지에 공개된 입시결과를 참고하여 교과전형을 공략해 보자.


SSU미래인재전형 학업·활동·잠재역량 평가


숭실대의 대표 학생부종합전형인 SSU미래인재전형의 모집인원은 686명으로 수시전형 중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한다. 1단계 서류평가로 3배수 인원을 선발한 후, 2단계 면접 30%를 반영하여 최종합격자를 가린다.


SSU미래인재전형의 인재상은 모집단위 전공에 관심과 열정이 뚜렷한 ‘자기주도·창의·성실’형 인재다. 서류평가에서는 학업역량과 활동역량, 잠재역량을 평가하고, 면접에서는 전공적합성과 인성 및 잠재력을 평가한다.


학업역량은 주요교과 성적과 변동 추이, 전 과목 성적, 전공 관련 교과목 이수 내용을 평가하는데, 이는 숭실대 외 다른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 평가방식의 표준적인 형태라 할 수 있다. 교과 성적의 다양한 내용을 평가하다보니 평균 등급은 낮아도 일부 교과성적이 우수한 학생, 2~3학년 성적이 우수한 학생, 심화교과 수업을 이수한 학생 등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다. 


SSU미래인재전형은 일반고를 기준으로 2~3등급대의 학생들의 합격률이 높은 편이다. 성적 이외에도 비교과 전반을 통해 활동역량을 평가한다는 점에서 교내활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학생들은 적극 도전해 합격의 결과를 만들어 보자. 면접은 올해부터 블라인드 면접으로 실시된다. 자기소개서에 지원자 부모의 실명 또는 사회·경제적 지위 등을 드러내면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


논술전형 수능최저학력기준 까다롭지 않아


논술전형은 전년도 대비 소폭 축소된 322명을 선발한다. 논술 60%와 교과 40%를 반영하지만 실질 반영비율이 높은 논술에서 당락이 결정된다. 교과 성적은 4등급 내외 수준이라면 큰 무리 없이 논술에 도전할 수 있다. 교과 성적 반영방법은 교과전형과 동일하니 참고하자.


수능최저학력기준 역시 교과전형과 동일하게 설정되어 있고 역시 충족이 까다롭지 않기 때문에 높은 실질경쟁률을 예상하고, 논술고사에 대비해야 한다. 논술은 비슷한 성적대의 학생들이 지원을 고려하는 대학들과 비교하면 난이도가 높다. 인문은 2개의 제시문, 경상은 도표 수식 및 경제적 지식, 자연은 수학 및 과학 사고능력을 평가하는 문제가 출제되며 각각의 전년도 합격자 점수는 60점 만점을 기준으로 인문은 40.6점, 경상은 54.2점, 자연은 48점, IT는 51.1점을 기록했다.


경쟁률 낮은 SW특기자 전형


SW특기자는 전년도와 동일한 21명을 선발한다. 1단계 서류평가와 2단계 면접으로 최종합격자를 선발하며, 면접에서는 지원동기 및 서류검증 외에도 알고리즘적인 문제해결능력을 평가할 예정이다. 전년도 경쟁률은 컴퓨터학부는 5.75:1, 소프트웨어학부는 6.50:1, 스마트시스템소프트웨어학과는 5.80:1을 기록했다. 이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동일학과 선발 경쟁률의 절반 수준이니, SW분야에 실적 및 특기가 있는 학생들은 적극적으로 도전해 보자.


수능 백분위 80% 후반 정시모집 합격선


정시는 가, 나, 다군 학과 분할모집을 실시하는데, 군별로 388명, 88명, 478명을 각각 모집하여 가, 다군의 선발비중이 높음을 확인할 수 있다. 가군은 주로 인문, 경상계열, 그리고 산업정보시스템, 건축, 소프트웨어 등이 속한 자연계열2 선발이며, 다군은 사회과학 및 수학, 물리, 의생명, 화공, 전기, 기계 등이 속한 자연계열1 선발 위주다.


수능 100%를 반영하며 국어, 수학은 표준점수, 영어는 등급, 탐구는 백분위를 활용한다. 선발 계열에 따라 가중치가 상이하며 자연계 일부학과는 수학(가)형 응시자에게 표준점수의 10%, 과학탐구 응시자에게 과목당 백분위점수의 2.5%의 가중치를 부여한다.(2과목 5%)


합격자 수능 백분위 평균은 80% 중후반 선에서 형성된다. 전년도에는 영어를 제외한 나머지 과목의 수능 백분위 평균은 가군의 경우 인문은 기독교학과 87.2% ~ 경영·회계학과 90.6%, 자연은 건축학부 88.6% ~ 소프트웨어 90.6%를 기록했고, 나군은 독문 87.8% ~ 경제 90,0%, 전자정보공학부 89.7%를 기록했다. 


다군의 경우 인문은 사회복지 89.1% ~ 벤처중소기업학과 90.8%를 기록했으며, 자연계는 유기신소재·파이버공학 84.7% ~ 컴퓨터학부 91.1%를 나타냈다. 이들 성적은 실제 반영되는 표준점수에 가산점을 적용할 경우 상승하게 된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글/김형일 거인의어깨 교육연구소장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