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형일의 입시컨설팅(76)]-대학별 입시요강 분석 “대입은 전략이다” 세종대 편
창의인재전형 전공적합성 발표주제 면접...논술전형 실질경쟁률 낮아
편집국 기자
2018-09-09 07:30

거인의어깨 김형일소장의 입시칼럼 ‘입시컨설팅’은 주요대학 수시, 정시 입시요강 분석과 그에 따른 대비 전략을 연재합니다. 목표로 하는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서는 주도면밀한 입시전략 설정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김형일소장의 입시컨설팅’과 함께 꼼꼼히 입시전략을 세워서 올해 2019학년도 입시에서 수험생 여러분 모두 희망대학, 희망학과에 진학하시는데 많은 도움 되기를 바랍니다.<편집자주>


   
김형일 거인의어깨 교육연구소장.
[미디어펜=편집국]세종대학교 선발전형은 학생부교과, 학생부종합, 논술위주의 수시 선발, 수능 중심의 정시 선발이라는 표준적인 형태를 구성하고 있다. 이에 맞춰 자신의 교과 및 모의고사 성적 수준과 비교과 준비상황에 따라 입학처 홈페이지에 공개된 전년도 입시결과와 비교하며 어렵지 않게 지원전략을 설정해 볼 수 있다.


다만 논술전형을 제외한 학생부위주전형은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기 때문에 내신 성적 수준에 따라 지원 방향이 극명하게 나뉘어지는 경향이 있다.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학과별 1등급 중반부터 2등급 내외에서 합격선이 형성되기 때문에 이 범위를 넘어가는 학생은 비교과가 평가에 활용되는 학생부종합전형에 도전해야 한다.


학생부 관리에 소홀했던 학생들은 논술전형을 통한 진학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설정된 수능최저학력기준이 다소 높은 편이라 접수경쟁률 뿐 만 아니라 낮은 실질경쟁률을 기대해 볼 수 있다는 장점을 십분 활용해 볼만하다.


1등급 중반~2등급 초반 학생부교과전형


학생부교과전형인 학생부우수자전형은 올해 415명을 모집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지 않고, 별도의 대학별고사 없이 교과 성적만 100% 반영한다.


국제학부, 경영, 생명시스템학부, 전자정보통신공학, 건축공학, 기계항공우주공학, 나노신소재공학과는 각각 선발인원이 20명을 넘는 대규모 모집단위인 만큼 안정지원을 희망하는 내신 우수자들은 학생부우수자전형을 적극 공략할 필요가 있다.


교과 반영은 인문계는 국어, 영어, 수학, 사회교과, 자연계는 국어, 영어, 수학, 과학교과 전 과목을 반영한다. 별도의 학년 및 교과별 별 반영비율은 설정되어있지 않다. 전년도 합격자 평균은 인문은 미디어 1.31등급 ~ 역사 2.11등급, 자연은 정보보호학과 1.47등급 ~ 원자력공학 2.34등급의 분포를 나타냈다. 세종대 입시 홈페이지에서 80%컷을 포함한 보다 자세한 성적을 확인해 볼 수 있으니, 이를 참고로 지원전략을 설정해 보자.


전공적합성 면접 진행하는 창의인재전형


전년도 364명 선발에서 올해 475명 선발로 모집규모가 확대된 세종대의 대표 학생부종합전형인 창의인재전형은 1단계 서류평가 100%(3배수) 선발 이후, 2단계 서류평가 70%와 면접고사 30%를 반영하여 합격자를 가린다.


학생부종합전형 서류평가에서는 학업능력, 전공적합성, 창의성, 발전가능성, 인성을 학교생활기록부와 자기소개서를 바탕으로 종합적으로 평가하며, 면접고사는 개별면접으로 제출 서류의 진실성, 인성, 전공적합성, 발전가능성, 의사소통능력을 평가한다. 주로 교과 평균 2~3등급대의 학생들이 많이 도전하는데, 특정 과목에 강점이 있거나 비교과 영역인 학교생활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학생이라면 도전해 볼만 하다. 실질적으로는 교과전형을 통한 합격을 기대하기 어려운 성적대의 학생들이라면, 창의인재전형 도전을 통해 진학을 노려봐야 할 것이다.


특이사항으로는 제시문을 토대로 면접이 진행된다는 점이다. 전공적합성 관련 발표 및 심층면접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면접 당일 발표 주제가 주어지고, 이를 바탕으로 지원자가 답변을 준비하고 발표를 준비할 수 있는 시간(소프트웨어융합대학 40분, 그 외 모집단위 10분)이 사전에 주어진 후 면접이 진행된다. 상대적으로 면접의 변별력이 더욱 증가될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점에서 자기소개서 작성 단계부터 실적 정리에 신경을 기울일 뿐만 아니라 수능학습 등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지문을 활용한 평소 학습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기출문제는 세종대학교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능최저학력기준 달성 까다로운 논술전형


수시전형 중 논술전형은 가장 치열한 경쟁이 발생하는 전형이다. 합격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논술전형의 ‘지원 자격’이라 할 수 있는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설정된 대학을 공략할 필요가 있는데, 세종대는 비슷한 성적대의 학생들이 지원을 고려할 만 한 타 경쟁대학들에 비해 비교적 높은 수준의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여 수능에 강점이 있는 학생들은 적극적으로 도전해 볼만 하다. 달성이 까다로운 수능최저학력기준은 곧 충족자가 적음을 어렵지 않게 유추해 볼 수 있다.


설정된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인문은 수능 3개 영역 등급 합 6이내, 자연은 7이내 이다(탐구는 2과목 평균). 수능최저학력기준 충족율은 지원자의 20% 정도로 파악될 정도로 낮아지므로 우선은 수능학습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을 통과했다면 실제 당락은 논술고사 결과로 결정된다. 논술 60%에 학생부 40%를 반영하는데, 학생부의 경우 등급간 점수차가 적어 4~5등급대의 학생도 무리 없이 논술고사 결과로 합격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논술은 인문계는 통합교과형, 자연계는 수리논술이 출제된다. 인문계는 지문제시형으로 지문을 논리적으로 이해하고 분석 및 비판적으로 해석하는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자연계는 고교 교육과정 내 여러 단원에 대한 이해도 및 개념 등을 평가하는 수리문제가 출제된다. 입학처 홈페이지에 탑재된 기출문제와 해설을 참고로 논술 준비전략을 설정해 보자.


자연계 수학 고득점자라면 정시모집 적극 도전


정시는 가군, 나군에서 학과분할로 모집을 실시한다. 가군의 경우 무용과와 영화예술학과, 국방시스템공학 선발하기 때문에 일반학과를 선발하는 실제 모집군은 나군이 될 수 있다. 인문·자연 모두 수능 100% 반영이며, 인문계는 국어와 수학의 반영비율이 30%로 높고, 자연계는 국어의 반영비율이 15%로 낮고, 수학의 반영비율이 40%로 높게 설정되어 있다. 


자연계는 국어에 취약한 수험생이라면 적극적으로 공략해 볼만하다. 인문·자연계 학생 모두 지원 가능한 창의소프트학부는 별도로 국어와 수학에 35%의 반영비율이 설정되어 있으며, 수학(가)형 응시자는 수학 반영점수에 5%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등급별 점수를 부여하는 영어는 급간 점수차가 큰 편이다. 1~2등급의 경우 급간 100~95점으로 무난한 수준이지만, 3등급의 경우 85점, 4등급은 70점, 5등급은 50점을 부여한다. 사실상 4등급 구간부터는 합격을 기대할 수 없는 구조다.


전년도 합격자의 반영영역 수능 백분위 단순 평균은 인문계는 87.09%, 자연계는 80.46%를 기록했다. 인문계의 미디어커뮤니케이션,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와 같은 선호학과는 89%, 자연계의 화학과, 정보보호학과 등의 선호학과는 86% 이상 달성을 목표로 수능에 충실해야 한다. 글/김형일 거인의어깨 교육연구소장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