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LCC의 비상…국제선 점유율 첫 30% 돌파
대한항공·아시아나 여객점유율 40% 붕괴
최주영 기자
2018-09-13 16:58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올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저비용항공사(LCC)들의 국제선 점유율이 처음으로 30%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양대 국적항공사의 점유율은 40% 밑으로 낮아졌다. 


이는 LCC가 대형항공사보다 상대적으로 싼 운임과 함께 동남아, 중국, 일본 등 단거리 노선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제주항공이 운영하는 B737-8 항공기 /제주항공 제공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 LCC의 국제선 점유율이 사상 처음으로 30%를 돌파했다. LCC가 국내선에 이어 국제선 고객까지 흡수하면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양대 국적항공사는 물론 국내 영업중인 외항사의 점유율도 모두 감소했다. 특히 지난 2014년 46%를 차지했던 양대 항공사의 국제선 점유율은 올 상반기 39.8%까지 줄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단거리 노선의 LCC화가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현재와 같은 추세라면 40% 벽을 돌파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말했다.


실제 국내 LCC들은 올해 사상 최고 실적을 거두고 있다. 제주항공은 올 1·2분기 매출 5918억원, 영업이익 581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회사 창립 이후 반기 기준 최대 매출이다. 경쟁사인 진에어 역시 1·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4%, 27.5%씩 늘며 역대 최대 성과를 거뒀다. 제주항공과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에어서울 등 국내 6개 LCC의 지난해 매출은 3조6313억원으로 전년보다 35.8%(9575억원) 늘었다.


국내 LCC들은 단거리 노선으로 수익성을 확보한 상태에서 중장거리 노선을 점차 늘리고 있다. 현재 제주항공은 51개, 진에어는 31개의 국제선 정기노선을 운영 중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단거리와 중·장거리노선 모두 LCC에게 위협받고 있는 셈이다. 


실제 올들어 대형항공사들은 LCC들의 주무대인 단거리 노선보다는 장거리 노선을 확대하는 전략을 구사 중이다. 대한항공은 크로아티아, 아시아나항공은 베네치아와 바르셀로나 등 신규노선을 개설해 고객 확보에 나섰다. 국내 LCC들은 양대 항공사가 선점해온 괌·사이판 노선에서 점유율을 늘리며 독점노선 구도를 깨뜨린 지 오래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