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문대통령, 18일 서해직항로로 방북…선발대는 16일 육로 파견
김소정 부장
2018-09-14 18:05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남북이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실무회담을 개최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대표단은 18일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을 방문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남측 선발대는 16일 미리 파견하기로 했으며, 평양까지 육로를 이용하게 된다고 권혁기 춘추관장이 밝혔다.

 

이날 실무회담에서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 주요 일정을 생중계하기로 합의했으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남북은 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날 합의한 내용을 합의서 형태로 교환했으며, 합의서에는 남측 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


이날 회담에는 남측에서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전부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회담은 정상회담을 4일 남겨놓고 개최된 만큼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없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이 첫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지난 4월27일 판문점에서 만나 첫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