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대우조선, 추석 앞두고 4년 만에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나광호 기자
2018-09-18 09:19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사진=대우조선해양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대우조선해양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협력사의 사기진작 및 경영안정화를 위해 약 3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18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번에 조기 지급되는 납품대금은 오는 30일 지급예정인 자재대금으로, 열흘 앞당겨 추석 전인 오는 21일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상황이 악화되기 전인 2014년 설 명절까지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3년간 혹독한 구조조정과 자구안 이행을 통해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으로 상반기 기준 영업현금흐름이 플러스(4900억원)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재가격인상 및 더딘 시황개선 등 아직 대내외적으로 넘어야할 난관들이 많지만, 그간 모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준 납품업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상생차원에서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11년 만에 영업현금흐름 플러스 전환 및 4년 만에 납품대금 조기 지급 등 최근 몇 년간의 암흑기를 지나 경영정상화 궤도에 본격적으로 들어서고 있다"며 "앞으로 계획된 자구계획 등을 철저히 이행,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