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박스클럽 회의 참석차 프랑스행
세계선사협의회 WSC 이사 임기 2년 연장할듯
최주영 기자
2018-09-20 10:24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현대상선 유창근 사장이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개최되는 박스클럽 회의에 참석한다.


박스클럽은 1992년 발족한 전 세계 정기 컨테이너 선사의 협의체로 정식명칭은 통상 컨테이너를 뜻하는 박스클럽으로 불린다. 현대상선은 1994년에 가입했다.


이번 박스클럽 정기회의는 현지시간으로 25일 저녁 공식 만찬과 26일 본회의 등 양일간에 걸쳐 진행되며, 현대상선을 비롯해 주요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환경규제를 포함한 해운업과 관련된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진다. 


유 사장은 박스클럽 회의와 함께 진행되는 세계선사협의회(이하 WSC) 회의에도 참석해 국가별 경쟁법, 해운 규제 동향 등의 이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유 사장은 지난 2016년 10월, 2년 임기의 WSC 이사로 선임 된 바 있는데, 이번 회의에서 임기가 2년 연장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사장은 이번 회의 참석을 위해 추석 당일인 24일 출국 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