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호날두, "9년 전 성폭행 당했다" 주장 美 여성에 피소…경찰 수사 착수
석명 부국장
2018-10-02 11:06

[미디어펜=석명 기자]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유벤투스)가 9년 전 한 미국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사실이 알려져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CNN 등 미국 언론들은 1일(이하 현지시간) 호날두에게 2009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이 최근 호날두를 고소했으며, 현지 경찰이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를 재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캐스린 마요르가(34)라고 이름을 밝힌 이 여성이 지난달 27일 미국 네바다주 클라크카운티 지방법원에 호날두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는 것. 현지 경찰은 호날두의 성폭행 혐의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으며, 이 여성은 피해자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유벤투스 공식 SNS


고소장에서는 마요르가가 지난 2009년 6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호날두를 만났으며, 호날두가 다른 사람들과 함께 호텔 방으로 자신을 초대했다고 주장했다. 호날두는 욕실에서 옷을 갈아입고 있는 마요르가에게 접근해 성행위를 요구했고, 마요르가가 "No"라고 소리치며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성폭행을 했다는 것이 고소장에 담긴 내용이다. 


사건 당시 이 여성은 경찰에 신고하고 성폭행 검사를 위해 병원까지 갔지만 사건이 벌어진 장소나 용의자에 대한 정보를 밝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요르가는 당시 호날두 측이 비밀 유지 합의에 서명하도록 강요했으며, 자신이 침묵해주는 대가로 37만5천 달러(약 4억1천800만 원)의 합의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마요르가는 이번에 호날두를 고소하면서 당시 합의를 무효로 할 것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은 앞서 독일 주간지 슈피겔의 보도로 먼저 알려졌다. 첫 보도 당시 호날두 측은 가짜뉴스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