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챔피언스리그] 바르셀로나, 4-2로 토트넘 격파…메시 2골, 손흥민 시즌 첫 도움 빛 잃어
석명 부국장
2018-10-04 06:31

[미디어펜=석명 기자] 바르셀로나가 메시의 활약을 앞세워 토트넘과의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낚아챘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도움 1개를 올렸지만 토트넘의 패배로 빛을 잃었다.


바르셀로나는 4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토트넘을 4-2로 제압했다. 메시가 바르셀로나의 공격을 이끌면서 2골을 터뜨려 실력을 뽐냈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후반 22분 교체될 때까지 도움 1개를 기록했다.


   
사진=FC바르셀로나 공식 SNS


이로써 바르셀로나는 2연승을 거두며 조 선두를 유지했다. 지난 19일 인터밀란과 원정경기서 1-2로 졌던 토트넘은 안방에서 바르셀로나에게 4골이나 내주며 또 패배, 2연패로 조별리그 통과가 힘든 상황이 됐다.


토트넘은 4-2-3-1 전형을 들고 나왔다. 원톱 케인을 중심으로 손흥민, 라멜라, 모우라가 공격진에 배치됐다. 완야마, 윙크스가 중원을 맡고 포백은 데이비스, 다빈손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트리피어로 구성됐다. 골키퍼는 요리스가 나섰다.


바르셀로나는 수아레스, 쿠티뉴, 메시를 전방에 내세웠다. 중원은 라키티치, 부스케츠, 아르투르가 포진했고 수비진은 알바, 랑글레, 피케, 세메두로 꾸렸다. 골키퍼 장갑은 테어 슈테겐이 꼈다.


바르셀로나가 일찍 선제골을 넣고 리드를 잡았다. 쿠티뉴가 경기 시작 2분 만에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득점에 성공했다. 기선을 제압한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지휘 아래 유기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토트넘은 손흥민, 케인, 라멜라가 적극적으로 뛰어다녔으나 바르셀로나의 조직적인 수비를 쉽게 뚫지 못했다.


바르셀로나가 전반 27분 라키티치의 감각적인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논스톱 슛으로 골망을 시원하게 흔들었지만, 직전 크로스 패스를 내준 트리피어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는 판정이 나오며 아쉽게 노골로 선언됐다. 그렇게 전반은 바르셀로나가 2-0으로 앞선 채 끝났다.


후반 들어 메시는 더욱 예리한 몸놀림으로 그라운드를 지배했다. 후반 초반에는 메시의 연이은 슈팅이 두 차례나 골대를 맞고 나와 토트넘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잠잠하던 토트넘이 반격 기회를 잡았다. 후반 7분 라멜라와 모우라가 패스를 주고받다 케인에게 연결했고, 케인이 수비를 제치고 슈팅해 만회골을 성공시켰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2-1로 쫓긴 바르셀로나지만 메시가 있었다. 불과 4분 뒤 토트넘의 추격세에 찬물을 끼얹는 골을 터뜨렸다. 좌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수아레스가 흘리자 메시가 오른발 슛으로 토트넘 골문을 열었다.


다시 격차가 벌어지자 토트넘 선수들은 거세게 나가며 골을 노렸다. 후반 20분 페널티박스 우측 외곽에서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옆에 있던 라멜라에게 짧은 패스를 하고 뒷공간을 노리며 뛰어들었다. 바르셀로나 수비가 손흥민 쪽으로 시선이 분산되는 사이 라멜라가 직접 슛을 때려 골로 연결시켰다. 손흥민의 도움으로 기록됐고, 손흥민은 시즌 7경기 출전만에 첫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3-2, 다시 한 점 차가 되자 토트넘은 손흥민 대신 시소코를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바르셀로나는 비달을 넣어 허리를 강화하며 맞섰다.


토트넘에게 초조한 시간이 흘러가는 가운데 후반 44분, 메시가 바르셀로나의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번에도 좌측 크로스를 이어받아 정확한 왼발 슛으로 쐐기골을 터뜨렸다. 바르셀로나가 4-2로 승리를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