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한전, 전력 빅데이터 신산업 창출에 박차
한국데이터진흥원과 전력 빅데이터 분야 협력 MOU 체결
나광호 기자
2018-10-05 14:24

   
5일 한전 서초지사에서 한국데이터진흥원 민기영 원장(왼쪽)과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이 빅데이터 거래 관련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전력공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전력공사는 전력데이터 거래 및 유통 활성화를 위해 한전 서초지사에서 데이터 산업 지원 및 인력양성 전문 기관인 한국데이터진흥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협약으로 양 기관은 △데이터 유통과 활용 증진을 위한 협력 △빅데이터 인재육성 교육 △기술교류와 컨설팅 사업 등을 함께 하기로 합의했다.


한전은 지난 2월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 지속적으로 개별 시스템에서 전력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개방해 민간 부문 신전력서비스 모델 개발을 촉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특히 개인정보보호 제약으로 민간에서 접근할 수 없는 전력데이터의 대외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보안이 확보된 공간(데이터 공유센터)에서 전력 데이터를 자유롭게 연구할 수 있도록 분석 환경을 마련하여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고객이 자신의 전력 데이터를 서비스 사업자에게 제공하는 것을 승인할 경우 사업자가 이를 활용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거래할 수 있는 장터 기능을 제공하는 에너지 서비스 유통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21세기의 원유'로 불리는 빅데이터를 잘 활용하면 이전까지 발견하지 못했던 수많은 가치들을 창출할 수 있다"면서 "데이터 전문기관과 협력, 국민에게 한발 더 다가서는 전력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전력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