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총괄회장, 2심서 징역 3년으로 감형
건강상태 고려해 법정 구속 안 해
김영진 차장
2018-10-05 15:30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5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롯데 경영비리 혐의 선고공판 출석을 마치고 법정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그룹 경영비리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신격호 총괄회장이 항소심에서 징역 3년으로 감형받았다.


서울고법 형사8부(강승준 부장판사)는 5일 롯데그룹 총수일가 등의 횡령·배임 혐의 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신 총괄회장에게 징역 3년과 벌금 30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실형을 선고하되, 신 총괄회장의 건강상태를 고려해 법정 구속하지는 않았다.


신 총괄회장의 혐의에 대해서도 1심과 같이 총수일가에 공짜 급여를 지급하고 롯데시네마 매점에 영업이익을 몰아줬다는 등의 일부 횡령·배임 혐의만 유죄로 인정하면서 형량만 다소 감경했다.


신 총괄회장은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전 부회장 등 롯데그룹 일가와 함께 기소됐으나 재판부는 신 총괄회장의 건강을 고려해 먼저 선고한 뒤 퇴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지팡이를 들고 휠체어를 탄 채 법정에 들어선 신 총괄회장은 자신의 이름과 나이 등을 직접 이야기했지만, 재판부와 원활한 의사소통을 하지는 못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