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SK이노, 中에 전기차배터리 핵심소재 분리막 생산공장 건설
장쑤성 창저우시에 내년 초 공장 건설시작…2020년부터 본격 상업생산
나광호 기자
2018-10-07 22:3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이노베이션이 글로벌 최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인 중국에 핵심소재 생산거점 건설을 추진한다.


SK이노베이션은 중국 장쑤성 창저우에 리튬이온전지분리막(LiBS) 및 세라믹코팅분리막(CCS) 생산공장을 신설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건설은 SK이노베이션 소재사업의 첫 해외 진출 사례로, 급성장 중인 중국 전기차 배터리 산업과의 협력적 발전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공장은 창저우 진탄구 경제개발구 내 4만4000여평 부지에 건설된다. 투자규모는 약 4000억원으로, LiBS 생산설비 4기와 CCS 생산설비 3기가 건설된다. 


SK이노베이션은 내년 초 착공 후 오는 2020년 3분기 중 양산을 시작한다는 목표로, 생산되는 분리막 제품은 전기차 및 IT용 배터리 제조사에 공급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에서 리튬이온전지분리막을 생산하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신설 공장의 연간 생산량은 LiBS 3억4000만㎡, CCS 1억3000만㎡ 규모다. 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 LiBS 총 생산량은 연간 8억5000만㎡으로 증가, 습식 LiBS 시장 점유율 2위에 올라 있는 SK이노베이션과 1위 기업간의 격차는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투자 진행을 위해 100% 지분의 중국 내 법인 'SK hi-tech battery materials (Jiangsu) Co., Ltd.'를 설립했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의 유럽·중국 등지의 대규모 증설과 안정적 수급을 원하는 고객사의 요구 등을 반영, 중국 지역 LiBS 공장 건설을 결정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LiBS 기술을 가진 SK이노베이션의 중국 진출로 중국 전기차 배터리 수준도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딥체인지 2.0' 성과 가시화를 위해 중국 내 관련 산업과 다양한 협력적 발전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iBS는 배터리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안정성을 유지하고 출력을 높이는 핵심소재로, SK이노베이션은 2004년 국내 최초이자 세계 3번째로 개발에 성공했으며, 2011년에는 세계 최초로 CCS 상업화에 성공한 바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