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콜로라도, 밀워키에 또 져 3연패로 탈락…오승환의 '가을야구'도 마감
석명 부국장
2018-10-08 10:24

[미디어펜=석명 기자] 콜로라도 로키스가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하고 3연패로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했다. 콜로라도 불펜 투수 오승환의 가을야구도 끝났다.


콜로라도는 8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3차전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경기에서 0-6으로 완패했다.


앞선 원정 2연전에 모두 패하고 이날 홈에서 가진 3차전마저 내준 콜로라도는 3연패로 그대로 탈락했다. 3연승으로 가뿐하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한 밀워키는 LA 다저스(2승)-애틀란타 브레이브스(2패)의 승자와 맞붙는다.


   
사진=콜로라도 로키스 공식 SNS


오승환은 올 시즌 마지막 경기가 된 이날 등판 기회를 가졌다. 0-4로 뒤진 8회초 마운드에 올라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하지만 이미 기운 승부를 되돌릴 수는 없었다.


콜로라도는 끝내 타선이 터져주지 않았다. 이날 단 4안타에 그친 콜로라도는 한 점 뽑기도 힘들었다. 반면 밀워키는 홈런 3방 포함 12안타를 때려내며 콜로라도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콜로라도 선발 헤르난 마르케스는 5이닝 7피안타 5탈삼진 2실점하고 패전투수가 됐고, 밀워키는 선발 웨이드 마일리의 4⅔이닝 무실점 포함 6명의 투수가 릴레이 호투하며 콜로라도 타선을 틀어막았다.


이미 승부가 기운 후인 8회초 등판한 오승환은 첫 타자 트래비스 쇼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맞고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4회 솔로홈런을 쳤던 제수스 아귈라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한숨 돌렸고, 마이크 무스타커스는 고의4구로 내보냈다. 1사 1, 2루 위기가 이어진 가운데 에릭 크라츠의 3루쪽 안타성 타구를 3루수 놀란 아레나도가 호수비로 병살 플레이를 성공시킴으로써 실점 없이 이닝을 마칠 수 있었다.


지난 6일 열린 2차전에서 ⅓이닝 2피안타 1볼넷 2실점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오승환은 이번 시즌 마지막 피칭이 된 이날 경기에서는 그나마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는 것으로 개인적인 시즌 마무리를 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