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다저스, 2연승 뒤 애틀랜타에 첫 패배…뷸러 만루홈런 맞는 등 5이닝 5실점 고전
석명 부국장
2018-10-08 13:41

[미디어펜=석명 기자] 다저스가 3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내기 못했다. 2연패로 벼랑 끝에 몰렸던 애틀랜타가 첫 승을 거두며 반격을 시작했다.


LA 다저스는 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3차전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5-6으로 석패했다.


1차전서 류현진의 7이닝 무실점 역투로 6-0 승, 2차전서 클레이튼 커쇼의 8이닝 무실점 쾌투로 3-0 승리를 따냈던 다저스는 3차전을 내줌으로써 챔피언십 시리즈 진출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다저스는 이날 선발 등판한 워커 뷸러가 5이닝 동안 안타는 2개밖에 맞지 않았지만 2회말 볼넷을 남발하고 만루홈런을 맞는 등 한꺼번에 5실점하면서 고전했다.


   
사진=애틀랜타 브레이브스 공식 SNS


1, 2차전에서 다저스의 홈런포에 당했던 애틀랜타는 이날 홈런으로 설욕전을 펼쳤다.


2회말 애틀랜타가 뷸러의 제구 난조를 틈타 빅이닝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닉 마카키스가 볼넷을 얻어냈고 2사 후 오지 알비스의 중전안타와 찰리 컬버슨의 고의사구로 만루 찬스를 잡았다. 뷸러는 9번타자인 투수 션 뉴컴에게 볼넷을 내주며 뼈아픈 밀어내기 실점으로 선취점을 허용했다.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애틀랜타 1번타자 로날드 아쿠냐가 뷸러의 5구째 빠른공을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만루홈런을 터뜨렸다. 단번에 5-0으로 점수 차를 벌리는 한 방이었다.


이후 다저스의 추격이 매서웠다. 3회초 저스틴 터너의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만회했고, 5회초에는 크리스 테일러의 투런포와 맥스 먼시의 솔로홈런이 잇따라 터져나오며 5-5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애틀랜타도 홈런포로 다시 리드를 뺏어갔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프레디 프리먼이 다저스의 바뀐 투수 알렉스 우드의 초구를 노려쳐 우중월 솔로홈런을 작렬시켰다. 


이 홈런으로 다시 6-5 리드를 잡은 애틀랜타는 불펜진의 릴레이 호투로 다저스의 추격을 봉쇄하고 한 점 차 승리를 따냈다. 다저스는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작 피더슨의 안타와 저스틴 터너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의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중심타선인 맥스 먼시, 매니 마차도, 브라이언 도지어가 애틀랜타 마무리투수 비스카이노에게 3연속 삼진을 당하면서 아쉽게 패하고 말았다.


다저스는 이날 안타 7개와 볼넷 9개로 많은 주자들이 나갔지만 결정타가 나오지 않았다.


양 팀간 4차전은 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다저스는 좌완 리치 힐을 선발로 예고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