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오는 15일부터 개최...우영미 오프닝쇼
총 42개 패션쇼 및 다채로운 시민 참여 행사 진행 예정...우영미, 박춘무 등 2인의 명예 디자이너 선정
김영진 차장
2018-10-10 15:00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가 오는 15일 부터 20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사진=서울디자인재단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서울디자인재단은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가 오는 15일 부터 20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고 10일 전했다.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아모레퍼시릭 헤라, LG전자 트롬스타일러, 달콤커피 b;eat(비트), 동아TV,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등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는 오는 15일 오프닝쇼를 시작으로 42개의 국내외 최정상 디자이너 브랜드 및 기업이 참여하는 패션쇼인 '서울 컬렉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더불어 121개의 유수 디자이너 브랜드 신진 디자이너가 참여하는 전문 수주 상담회 '제너레이션넥스 서울'과 13회에 걸쳐 24개의 브랜드가 참여하는 '제너레이션넥스트 패션쇼'도 진행된다. 지난 시즌에 이어 한남동 및 종로 등 서울 전역에서는 30개 브랜드의 '오프쇼'도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서울패션위크에서는 매년 한국의 패션산업 발전에 헌신하고 기여한 디자이너에게 그 공로를 인정해 명예디자이너의 영예를 수여하고 있다. 올해는 글로벌 패션 업계에서 한국 패션의 위상을 높이는데 일조한 우영미, 박춘무 등 2명의 명예 디자이너가 위촉됐다. 우영미 디자이너는 15일 오프닝 쇼를 통해 올해로 론칭 30주년을 맞이한 글로벌 컨템포러리 브랜드 솔리드옴므의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SOLID/BEYOND 30'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오프닝쇼에서는 18FW/19SS 컬렉션의 100여개의 룩을 소개하며 새로운 컨셉의 '솔리드의 미래'를 제안할 예정이다. 


이어 16일 부터는 코리안 아방가르드 룩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박춘무의 30주년 특별 전시 '無 [무로부터]'가 진행된다. 해당 전시는 지난 30년간 한국 여성 하이패션계를 한 단계 진일보시키며 '데무 스타일'이라는 말을 만들어낸 브랜드 데무의 컬렉션들이 전시하며, 11월 4일까지 DDP 둘레길에서 진행된다.


특히 이번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는 국내의 전도유망한 신진 디자이너들을 적극적으로 발굴 및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마련됐다. 제너레이션넥스트 디자이너 대상으로 패션쇼 및 트레이드쇼 참가비를 무상으로 지원했으며, 20개 브랜드 중 상위 10개의 브랜드에게는 해외 트레이드쇼 참가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서울패션위크에는 뉴욕 맨해튼의 최고급 럭셔리 백화점 바니스 뉴욕과 해외 명품 온라인 편집샵 네타포르테&매치스패션닷컴, 런던 유명백화점 셀프리지스 등 미주, 유럽의 유명 백화점 및 편집샵 바이어 약 30여명과 아시아권 바이어 130여명이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는 서울패션위크 공식 홈페이지와 동아TV 스타일라이브 및 SNS 채널, 네이버 V-LIVE 등 온라인 및 모바일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 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