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진태 “총리 연설문 대필은 국정농단”…총리실 “인원 부족해 외주” 반박
김동준 기자
2018-10-10 19:13

[미디어펜=김동준 기자]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연설문 대필 공방이 또다시 벌어졌다. 


앞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방송작가로 알려진 박모씨가 지난해 12월부터 최근 9월까지 12차례에 걸쳐 이 총리의 연설문 작성에 참여했고, 980여만 원을 수령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총리실은 “내부 규정에 따라 자문료를 지급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국감에서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총리 연설문을 민간인 7명에게 맡겼고 자문료가 2500만 원이 들어갔는데, 국정농단 사건 아니냐”며 “최서원(최순실)이 태블릿PC로 박근혜 전 대통령 드레스덴 연설문을 (수정)했다고 촛불이 일어나 탄핵했는데 이 총리는 7명을 줄 세워 연설문을 바꿨나”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배재정 총리비서실장은 “연설문을 고정적으로 쓸 수 잇는 직원이 2명으로 부족해서 외부에 의뢰할 수밖에 없었다”며 “드레스덴 연설문 같은 새로운 정책 발표와 다르게 총리의 연설은 행사에서 발표하는 것이다. 비교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비서실장이 된 후 가장 어려운 업무 중 하나가 연설문 준비 작업으로 방대하고 횟수가 많았다”며 “원고를 쓰기 위해 5~6번 출근해서 회의하고 원고를 작성했고, 총리 연설문을 보면 알겠지만 높은 수준의 글이 요구되기에 어려움도 많았다”고 외주를 준 배경도 설명했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민간인이 참여해 연설 등 각종 심의에 기여하고 자문료를 받는 건 위법이 아닌 정당한 절차”라며 “민간인의 연설 보좌를 받았다고 국정농단이라고 하는 건 어울리지 않는다”고 힘을 보탰다.


또 같은 당 최운열 의원은 “(총리가) 수없이 많은 테마로 연설해야 하고 그럴 때마다 한두명의 비서관이 (연설문을) 쓰는 데 한계가 있지 않냐”라며 “차라리 공식적으로 전문가 풀을 만들어 자문하면 논란이 줄지 않겠나”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국무총리실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