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트럼프 "제재 해제, 美 승인 없이 불가능"…국무부 '선 비핵화' 재확인
김규태 기자
2018-10-11 10:03

[미디어펜=김규태 기자]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라 당시 우리 정부가 내놓았던 대북제재인 '5·24 조치'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해제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밝혔다가 번복해 빚어진 논란에 대해 미국측은 '선 비핵화-후 제재 완화' 입장을 재확인했다.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이 이에 대해 묻자 "한국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 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강한 대북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로이터통신 및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국무부에서 간담회를 열고 대북제재 완화와 관련해 "압박 작전과 제재라는 미국측 입장은 확고하다"며 "제재가 북한의 밝은 미래를 위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비핵화에 빨리 도달할수록 미국은 더욱 빨리 제재 해제 방안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이날 '한국이 미국과 보조를 맞추지 않고 북한에게 기울어 있냐'는 질문에 "가장 친한 동맹국들은 여러차례 이러한 점들을 극복할 수 있다"며 "한미간 모든 레벨에서 정기적으로 조율되고 있고 이는 끊김없이 이어지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평양에서 남북이 맺은 군사분야 합의에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한미는 동일한 목표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과 거의 매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많은 것에 대해 한미가 함께 얘기를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국무부 관계자는 이날 강경화 장관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연합뉴스가 묻자 "자세한 것은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제재완화가 비핵화에 뒤이어 이루어질 것이라는 점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한국에서 '제재 완화 검토' 논란이 빚어진 것과 관련해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강한 대북제재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