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전원책표 인적쇄신’ 둘러싼 회의론…성공 가능성은?
김동준 기자
2018-10-11 12:54

[미디어펜=김동준 기자]자유한국당이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외부위원 명단을 11일 확정했다. 이로써 첫 발을 땐 조강특위는 곧 전국 253곳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지만, 조강특위의 ‘인적쇄신’을 두고 회의적인 전망도 함께 나오는 상황이다.


조강특위의 실질적인 ‘칼자루’를 쥔 전원책 변호사는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조강특위가 나서 팔다리를 잘라내면 안 그래도 친박·비박이 난리인데 당이 살아남겠나”라며 “(김무성 의원·홍준표 전 대표 등) 빠질 분은 알아서 빠질 것”이라고 했다. 직접 칼을 들이대기보다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복안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각종 언론 인터뷰에서 “할 일은 할 것”이라고 피력해 온 전 변호사는 앞서 기자간담회에서도 “한 사람을 잘라도 박수를 받을 수 있고, 60%를 물갈이해도 지탄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제가 조강특위 위원으로 오면서 ‘차도살인’ ‘단두대’ 등 말이 나오는데, 목 치는 것을 쇄신이라 한다면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은 바 있다.


이처럼 전 변호사가 한 발 후퇴한 모양새지만, 당 안팎에서는 조강특위의 칼날이 향할 곳은 계파청산이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누가 봐도 신뢰할 수 있고 객관적이라고 생각되는 분을 (조강특위에) 모셔야 공정성 시비를 피할 수 있다”고 한 것도 결국 계파청산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때문에 조강특위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경우 당내 분란은 불 보듯 뻔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한국당 의원은 “어떤 의원도 자신이 물갈이 대상에 들어가는 걸 원하지 않을 텐데, 내부 분란이 생길 수 있다는 부분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당을 이렇게 만든 근본 원인을 청산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일부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실제 전 변호사가 언론을 통해 ‘인적쇄신’ 의지를 피력하자 친박계 중심 초·재선의원 17명은 “특정인에 의한 ‘인치적’ ‘제왕적’ 개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표명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김병준 비대위’가 가지는 태생적 한계를 지적하는 의견도 있다. 총선을 앞두고 공천권을 행사하던 여타 비대위와는 달리 당협위원장 자리를 가지고 하는 인적쇄신이 효과를 거두기 힘들 것이란 논리다.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10일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어차피 내년 초에 전당대회를 하면 새로운 대표가 선출될 거고, 그러면 또 한 차례 당협위원장 교체가 지나갈 텐데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라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조강특위의 활동을 지지하는 일각의 움직임도 포착된다. 한국당 원내대표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강석호 의원은 2일 BBS라디오 인터뷰에서 “계파 이익에 휘둘리지 않는다면 인적쇄신에 좋은 기회”라며 “인적쇄신으로 보수 재건의 토대를 닦는 지혜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으로 선정된 전원책 변호사./자유한국당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