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오뚜기, 타바스코 소스 탄생 150주년 행사 개최
가로수길서 '글로벌 키친 이벤트 인 서울' 진행...함영준 회장도 참석
김영진 차장
2018-10-11 11:45

   
지난 10일 서울 가로수길 'LE SIGHT'에서 진행된 타바스코 소스 탄생 150주년 행사에서 토니 시몬스 타바스토 CEO와 함영준 오뚜기 회장 등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오뚜기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전세계적으로 매운맛으로 유명한 타바스코 소스의 탄생 150주년을 기념해 타바스코 글로벌 키친 이벤트 인 서울 행사가 개최됐다.


타바스코를 국내에 수입하는 오뚜기는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가로수길 'LE SIGHT'에서 타바스코 소스 탄생 150주년 행사를 진행했다고 11일 전했다. 


이 날 행사에는 타바스코의 CEO인 토니 시몬스와 타바스코를 공식 수입하는 오뚜기의 함영준 회장, 국내 유명 요리사와 파워 블로거 등 약 110명의 인사들이 참석했다.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한 타바스코 소스를 소개하는 홍보관과 타바스코 소스를 활용한 테마요리 시식코너, VR 체험, 으깬 타바스코 고추를 맛보는 매쉬 테이스팅, 참석자들과 함께하는 경품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타바스코 소스는 피자 또는 파스타에 곁들여 먹는 빨간 소스로 우리나라에서는 '핫소스'로 잘 알려져 있다. 타바스코 고추에 소금, 식초를 첨가한 뒤 오크통에서 3년간 숙성해 만들어내는 소스로 미국을 대표하는 매운맛으로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다.

 

와인처럼 오랜 시간 숙성을 거쳐 만들어 깊고 부드러운 매운 맛이 특징이며, 톡 쏘는 듯한 느낌의 새콤함과 타바스코 고추만의 매콤함으로 전 세계인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타바스코 소스는 매킬레니사가 1868년 생산해 올해로 150주년을 맞았으며, 우리나라에서는 1987년 오뚜기를 통해 공식 수입돼 올해로 31주년이 됐다.  


오뚜기 관계자는 "타바스코소스를 직접 보고, 듣고, 맛보고, 즐길 수 있는 신선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준비했다"며 "타바스코 소스가 오뚜기를 통해 한국에서도 요리의 맛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켜주는 소스로 다양하게 활용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